이른 더위 다음 주까지 이어져..주말 '화창'

유하경 기상캐스터 입력 2022. 5. 20. 21: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앵커▶이번 주 대구와 경북은 연일 낮 최고기온이 30도 안팎까지 오르며 무더웠는데요.

이번 주 대구와 경북에는 절기보다 빠르게 여름 더위가 찾아왔습니다.

다음 주에도 한낮에는 32도 안팎까지 올라 이번 주보다 더 뜨겁겠는데요.

토요일 한낮에는 대구 29도, 안동 28도, 경주 30도까지 올라 무덥겠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충분한 비 소식 없어 대기 메마르며 '건조특보'도 발효 중

◀앵커▶
이번 주 대구와 경북은 연일 낮 최고기온이 30도 안팎까지 오르며 무더웠는데요.

충분한 비 소식도 없어 대기가 메마르며 ‘건조특보’도 발효 중입니다.

다음 주까지 이른 더위는 계속 이어지겠고요.

주 후반부터 평년기온을 점차 되찾을 전망입니다.

자세한 날씨 유하경 기상캐스터입니다.

◀기상캐스터▶
눈이 부시게 화사한 이곳은 '경북 영천’의 작약꽃밭입니다.

분홍색부터 흰색, 붉은색 등 각양각색의 꽃송이가 매혹적인 자태를 뽐내고 있는데요.

작약은 함지박처럼 큰 꽃을 피워 '함박꽃'으로도 불리는데요.

약용식물로 차나 한약재로도 사용된다고 합니다.

영천의 '작약꽃 축제'는 오늘까지 열리지만요.

다가오는 주말, 화사한 작약의 아름다움을 즐기러 가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내일은 여름의 두 번째 절기 ‘소만’입니다.

소만이 지나면 본격적으로 여름 기분이 나기 시작하며, 모내기 준비를 서두른다고 합니다.

이번 주 대구와 경북에는 절기보다 빠르게 여름 더위가 찾아왔습니다.

한낮에는 30도 안팎의 낮 더위를 보였는데요.

다음 주에도 한낮에는 32도 안팎까지 올라 이번 주보다 더 뜨겁겠는데요.

그래도 이른 더위는 다음 주 후반부터 조금 누그러질 전망입니다.

최근 대기 불안정이 심한 날들이 많아 소나기구름이 자주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다음 주에도 갑작스러운 소나기 가능성이 큰 만큼, 날씨 정보 확인 잘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주말 동안 맑고 화창한 날씨 펼쳐지겠습니다.

나들이 가기 좋지만, 볕이 뜨겁겠는데요.

토요일 한낮에는 대구 29도, 안동 28도, 경주 30도까지 올라 무덥겠습니다.

일요일 아침 기온은 11도에서 19도 분포, 한낮에는 25도에서 33도 전망됩니다.

기온이 오르는 낮 동안 자외선지수도 ‘매우 높음’ 예상돼, 야외 활동 시 자외선 차단을 꼼꼼하게 해주시기 바랍니다.

다음 주 대체로 맑은 가운데 기온은 더 올라갑니다.

특히 한낮에는 32도 안팎까지 올라 이른 더위가 기승을 부리겠고요.

아침과 낮의 기온 차도 10도에서 15도 이상 벌어지며 일교차도 크겠습니다.

날씨였습니다. (영상취재 한보욱)

Copyright© 대구MBC.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