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희 "결혼 후 엄마 밥상 생각나"..허영만과 정선 만끽(종합)

박하나 기자 입력 2022. 5. 20. 20: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배우 이연희가 출격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는 배우 이연희가 일일 식객으로 나서 강원 정선의 밥상을 찾아 떠났다.

정선의 산나물 밥상을 맛보게 된 이연희는 "아빠 고향이 해남이라 전라도식 나물 반찬을 많이 먹고 자라서, 유독 나물을 좋아한다, 결혼 후 엄마 밥을 잘 먹지 못하니까 엄마 밥상이 생각이 많이 나더라"라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20일 방송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배우 이연희가 출격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는 배우 이연희가 일일 식객으로 나서 강원 정선의 밥상을 찾아 떠났다.

이연희의 등장에 허영만은 "정선에 오니까, 선녀를 만나는구나!"라는 '정선' 2행시로 반기며 유쾌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정선의 산나물 밥상을 맛보게 된 이연희는 "아빠 고향이 해남이라 전라도식 나물 반찬을 많이 먹고 자라서, 유독 나물을 좋아한다, 결혼 후 엄마 밥을 잘 먹지 못하니까 엄마 밥상이 생각이 많이 나더라"라고 전했다.

이연희는 추억의 음식으로 엄마가 해주던 '누룽지 튀김'을 꼽으며 "식구가 많아 어머니는 먹는 걱정을 늘 많이 하셨다, 급식을 도와주실 때는 늘 남은 밥을 싸 와 누룽지를 튀겨주셨다"라며 추억을 회상했다.

17세에 드라마 '해신'으로 데뷔한 이연희는 영화 '백만장자의 첫사랑'을 통해 영화 첫 주연을 맡았다고 밝혔다. '백만장자의 첫사랑' 영화로 '국민 첫사랑'이라는 수식어를 얻게 됐다고. 이연희는 드라마, 영화뿐만 아니라 연극 '리어왕'에 도전하기도 했다고. 이연희는 함께 출연했던 배우 이순재의 여전한 연기 열정에 놀라웠다고 고백했다. 이어 이연희는 현재 공개를 앞둔 드라마 '결혼백서'까지 다양한 연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020년 6월, 연상의 비연예인 남편과 결혼한 이연희는 남편과 소개팅을 통해 만났다고 고백했다. 결혼 2년 차인 이연희는 "많이 싸우지 않는 편이다, 1년에 한 번 정도?"라고 고백하며 여전한 신혼 생활을 전하며 남편보다 술을 좋아하는 애주가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연희는 가리는 음식 없이 복스럽게 먹는 모습으로 허영만을 흐뭇하게 했다. 허영만은 남다른 먹성을 자랑하는 이연희에 "상당히 많이 먹는 편이다"라고 놀라기도. 이어 이연희는 "어떤 배우로 기억되고 싶냐"는 질문에 "어떤 역할을 맡더라도 '이연희가 이연희 했네'라는 그런 배우가 되고 싶다"라고 속마음을 전했다.

이날 이연희는 허영만과 함께 산나물 밥상부터 장터 먹거리, 전, 올챙이국수, 한우 특수부위 등 정선의 맛을 만끽했다.

한편,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은 식객 허영만이 소박한 동네 밥상에서 진정한 맛의 의미와 가치를 찾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Copyright©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