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트' 칸 영화제 달궜다..이정재X정우성 23년 절친의 뜨거운 포옹 [칸★스토리]

칸(프랑스)=김미화 기자 입력 2022. 5. 20. 18:2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영화 '태양은 없다'로 만나, 인생의 반을 같이 한 절친 이정재 정우성이 쏟아지는 박수 갈채 속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이정재 감독의 첫 연출작 '헌트'가 제75회 칸영화제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 받아서 현지시각 19일 자정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 됐다.

이정재는 첫 영화 연출작인 '헌트'가 칸의 초청을 받으며 감독 자격으로 칸 영화제에 참석하게 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타뉴스 칸(프랑스)=김미화 기자]
/사진=김미화 기자

영화 '태양은 없다'로 만나, 인생의 반을 같이 한 절친 이정재 정우성이 쏟아지는 박수 갈채 속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이정재 감독의 첫 연출작 '헌트'가 제75회 칸영화제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 받아서 현지시각 19일 자정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 됐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이날 첫 공개 된 '헌트'는 완벽한 첩보액션의 진수를 보여줬다. 특히 '헌트'는 촘촘한 플롯에 완벽한 액션 아름다운 미장센까지 구현해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미드나잇 스크리닝이라 자정에 시작된 영화는 새벽 2시가 넘어서 끝났다. 늦은 시간이지만, 영화가 끝나자마자 우뢰와 같은 박수가 터져나왔다. 약 7분간의 박수가 쏟아진 가운데 영화 감독으로 이번 영화를 선보이게 된 이정재와 절친인 이정재 감독의 손을 잡고 칸에 오게 된 정우성은 뜨거운 반응에 기뻐 했다.

/사진=김미화 기자

이정재 감독은 카메라를 향해 손을 흔들며 울컥한 얼굴을 보였고, 정우성 역시 감격에 겨운 모습을 보여줬다. 두 사람은 상영을 마친 후 서로를 끌어안으며 벅찬 마음을 함께 나눴다. 23년간 함께 한 두 절친의 모습에 보는 사람도 즐거워졌다. 이정재는 "땡큐, 땡큐 소 머치. 감사합니다. 메르씨 보꾸"라며 3개 국어로 감사를 전했다.

이정재와 정우성은 오랜시간 우정을 나누며 서로를 존중하고, 함께 매니지먼트사까지 운영하면서 인생의 동반자로 같은 길을 걷고 있다. 그런 두 사람에게는 '청담 부부'라는 애칭이 생길 정도다. 아직도 서로에게 높임말을 하는 두 사람의 특별한 관계에 관심이 쏟아지기도 했다.

지난 19일 진행 된 '헌트' 상영에는 이정재 감독과 배우 정우성을 비롯해 관계자들이 극장을 찾아 함께 영화를 봤다. 이정재의 연인인 대상그룹 임세령 부회장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임세령 부회장은 지인과 함께 이정재의 뒤쪽에 앉아서 조용히 영화를 관람했다. 연인의 첫 감독 데뷔작을 최초로 극장에서 함께 관람하며 영화를 즐겼다는 전언이다.이정재, 임세령 커플은 지난 2015년 1월 연인 관계임을 인정한 후 7년째 여전한 애정을 자랑하고 있다. 두 사람은 매년 미국 행사에 함께 참여하고 있으며, 데이트 목격담이 올라오기도 하는 등 사랑을 키워오고 있다.

이정재는 이번 영화를 통해 영화 감독으로 최초 데뷔했다.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으로 월드스타가 된 이정재는 2010년 임상수 감독의 영화 '하녀' 이후 12년 만에 칸에 왔다. 이정재는 첫 영화 연출작인 '헌트'가 칸의 초청을 받으며 감독 자격으로 칸 영화제에 참석하게 됐다. 이정재는 영화 주연 배우이자 절친인 배우 정우성과 함께 칸 레드카펫에 올랐다. 정우성은 2008년 김지운 감독의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이후 14년 만의 칸에 왔다.

제75회 칸영화제를 통해 전 세계에 최초 공개 된 '헌트'는 올 여름 개봉 예정이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가정폭력 의심' 조민아, 손목에 대형 반창고가..'헉'
윤은혜·김종국, 열애설 재점화 '문자 다 적어 선물'
59kg 황정음 리즈 미모..샤넬 가방 든 사모님
S.E.S 슈 '나는 불법도박 NO..신정환과 달라' 선긋기
'싱글맘' 채림, '日배우 덕분에'..사업가 변신 후 대박
신정환, '시민 뭇매' 단련됐나..지하철 타고 '청와대行'
칸(프랑스)=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Copyright©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