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모래축제 개막..모래로 조각한 에펠탑, 자유의 여신상, 피라미드, 타지마할

손봉석 기자 입력 2022. 5. 20. 17:59 수정 2022. 5. 21. 04:4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20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개막한 해운대모래축제에서 시민들이 작품을 감상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연합뉴스


모래를 소재로 한 친환경 축제 해운대 모래 축제가 ‘모래로 만나는 세계여행’을 주제로 20일 해운대해수욕장과 구남로 일대에서 개막했다.

축제는 23일까지 나흘간 열리며 작품 전시는 다음 달 6일까지 계속된다.

에펠탑, 오페라하우스, 자유의 여신상, 피라미드, 타지마할 등 세계 각국의 랜드마크가 모래조각으로 전시된다. 지난해보다 작품 수가 4개 더 늘어 총 15개 모래조각이 출품된다.

해운대 모래축제는 ‘모래로 만나는 세계여행’을 주제로 20일부터 23일까지 열린다. 연합뉴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개막식, 거리 퍼레이드, 버스킹 등 한꺼번에 많은 인파가 몰리는 프로그램은 운영하지 않는다. 샌드보드, 어린이모래놀이터, 보물찾기 등 각종 체험 행사는 정상적으로 진행한다.

축제 첫날인 이날 오후 8시 30분 해운대해수욕장 해상에서는 약 10분간 해상 불꽃 쇼가 펼쳐진다.

축제 기간 키즈 패션쇼, 아마추어 모래작가 경연대회도 함께 열린다. 경연대회 우승자는 내년 모래 축제 참여 특전도 준다.

구남로와 해운대광장 400m는 화사한 꽃으로 덮인다. 지역 화훼단지에서 가져온 보벨리아 등 꽃 16종 13만본을 전시한다.

모래작품이 전시되는 기간 부산아쿠아리움도 할인행사를 한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Copyright© 스포츠경향.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