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 파울타구 맞은 女리포터, 꿰맨 자국 공개.. "난 괜찮아"

빈재욱 기자 입력 2022. 5. 20. 14:2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메이저리그(MLB) 경기 도중 이마에 파울 타구를 맞은 한 여성 방송 리포터가 이마를 꿰맨 사진을 공개하며 회복중임을 알렸다.

미 폭스뉴스는 지난 19일(이하 현지시각) 보도를 통해 켈시 윙거트 AT&T 스포츠넷 리포터가 타구에 맞아 다친 이후 현재 회복중인 상황이라고 전했다.

윙거트는 지난 17일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경기에서 9회초 파울 타구에 맞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메이저리그 경기 중 이마에 파울 타구를 맞은 켈시 윙거트 리포터가 지난 19일 트위터에 이마를 꿰맨 사진을 올렸다. /사진= 켈시 윙커트 리포터 트위터
메이저리그(MLB) 경기 도중 이마에 파울 타구를 맞은 한 여성 방송 리포터가 이마를 꿰맨 사진을 공개하며 회복중임을 알렸다.

미 폭스뉴스는 지난 19일(이하 현지시각) 보도를 통해 켈시 윙거트 AT&T 스포츠넷 리포터가 타구에 맞아 다친 이후 현재 회복중인 상황이라고 전했다. 윙거트는 지난 17일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경기에서 9회초 파울 타구에 맞았다.

1루 더그아웃 쪽에서 대기하던 윙거트 리포터는 샌프란시스코 외야수 오스틴 슬레이터가 친 파울 타구를 피하지 못했다. 그가 타구를 맞자 경기는 중단됐고 그는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후 윙거트 리포터는 19일 트위터에 "나는 시속 95마일(약 153㎞) 공에 머리를 맞았다"며 "검사 결과 골절이나 내부 출혈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는 이마를 꿰맨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머니S 주요뉴스]
"꼴도 보기 싫다"… 아름, 결혼 1년 만에 이혼?
음주사고 낸 김새론의 차 '주목'… 2억짜리?
김종국♥윤은혜, 열애 '찐'이었나… 증거 '수두룩'
"어젯밤"… '♥현빈' 손예진, 처음 올린 게시물은?
"월세만 2억 받아요"…920억 빌딩 톱스타 부부는?
전지현 "삼성동 상가 2년만에 140억 올랐다"
"신정환은 불법, 난 대놓고 했다"… 당당한 슈
♥안현모 납치극 소동… 라이머, "너무 무서웠다"
파국 치닫나… 김가람 학폭 피해자 극단적 시도?
섹시하면서 러블리해… 전효성 미모 미쳤다

빈재욱 기자 binjaewook2@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S & money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