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세령 '♥이정재' 응원 위해 '칸'으로.. 내조 끝판왕

전은지 기자 입력 2022. 5. 20. 13: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임세령 대상그룹 부회장이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이하 칸 영화제)에 참석해 연인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 응원에 나섰다.

지난 19일 밤 12시(현지 시각)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의 팔레 데 페스티벌에서 열린 칸 영화제에서는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된 영화 '헌트'(감독 이정재)가 처음 공개됐다.

임 부회장은 레드카펫에는 서지 않고 조용히 영화를 관람하는 등 감독으로 데뷔한 연인 이정재를 응원하고 나섰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임세령 대상그룹 부회장(왼쪽)이 제 75회 칸 국제영화제(이하 칸 영화제)에 참석해 연인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 응원에 나섰다. /사진=뉴시스
임세령 대상그룹 부회장이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이하 칸 영화제)에 참석해 연인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 응원에 나섰다.

지난 19일 밤 12시(현지 시각)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의 팔레 데 페스티벌에서 열린 칸 영화제에서는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된 영화 '헌트'(감독 이정재)가 처음 공개됐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본 작품은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인 데다 이정재와 정우성이 영화 '태양은 없다' 이후 20여년 만에 한 작품에서 만난 영화라는 점에서 화제가 됐다.

이날 '헌트' 프리미어 상영에는 임세령 부회장도 참석했다. 그가 이정재의 뒤쪽에 자리한 모습이 스크린에 포착되기도 했다. 임 부회장은 레드카펫에는 서지 않고 조용히 영화를 관람하는 등 감독으로 데뷔한 연인 이정재를 응원하고 나섰다.

이정재와 임 부회장은 8년째 공개 열애 중이다. 지난 2015년 1월 두 사람의 교제가 외부에 공식적으로 알려졌다. 당시 두 사람의 데이트 현장을 담은 사진이 공개됐고 이정재 측은 "오랜 우정의 친구 사이에서 최근 조심스럽게 관계가 발전되고 있다"고 밝혔다.

[머니S 주요뉴스]
"꼴도 보기 싫다"… 아름, 결혼 1년 만에 이혼?
음주사고 낸 김새론의 차 '주목'… 2억짜리?
김종국♥윤은혜, 열애 '찐'이었나… 증거 '수두룩'
"어젯밤"… '♥현빈' 손예진, 처음 올린 게시물은?
"월세만 2억 받아요"…920억 빌딩 톱스타 부부는?
전지현 "삼성동 상가 2년만에 140억 올랐다"
"신정환은 불법, 난 대놓고 했다"… 당당한 슈
♥안현모 납치극 소동… 라이머, "너무 무서웠다"
파국 치닫나… 김가람 학폭 피해자 극단적 시도?
섹시하면서 러블리해… 전효성 미모 미쳤다

전은지 기자 imz05@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S & money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