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던 스피스 '마지막 퍼즐' 맞출까

김경호 선임기자 입력 2022. 5. 19. 23:0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길었던 슬럼프 벗어나며 부활
“그랜드슬램은 내 인생의 목표”
PGA 챔피언십 우승 각오 다져

조던 스피스(29·미국·사진)가 제104회 PGA 챔피언십에서 커리어 그랜드슬램에 도전한다. 남자 프로골프 4대 메이저대회 중 마스터스 토너먼트와 US 오픈, 디 오픈 챔피언십에 이은 마지막 퍼즐을 맞출 시간이다.

스피스는 한때 ‘포스트 타이거 우즈’로 각광을 받았다. 만 20세가 되기 직전인 2013년 존 디어 클래식에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첫 우승을 거둔 그는 2015년 마스터스 토너먼트와 US 오픈을 연속 제패하고 시즌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는 등 시즌 5승을 거두며 단숨에 세계 최고선수로 떠올랐다. 2016년 2승에 이어 2017년 디 오픈을 포함해 3승을 추가, 통산 11승을 기록하며 성공가도를 달렸다.

이때까지만 해도 스피스의 커리어 그랜드슬램은 시간문제로 보였다. 스피스는 마스터스와 US 오픈을 연속 제패한 2015년 디 오픈 공동 4위, PGA 챔피언십 2위로 한 해에 4대 메이저 대회를 모두 휩쓰는 그랜드슬램에 근접했었다.

하지만 스피스는 그 후 4년 넘게 미스터리와 같은 슬럼프에 빠졌다. 드라이버샷이 안정감을 잃었고, 퍼트를 비롯한 쇼트게임이 엉망이 됐다. 긴 슬럼프 동안 스피스는 세계 1위에서 92위까지 떨어졌었다.

뼈를 깎는 노력 끝에 스피스는 지난해 4월 발레로 텍사스 오픈에서 마침내 우승 갈증을 풀었다. 성급한 스윙 템포를 조절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느린 백스윙을 연습하는 스피스의 모습은 과거에 비하면 매우 생소해보인다. 하지만 그게 부활의 비결이었다.

종종 짧은 퍼트를 놓치는 결정적인 약점도 많이 극복했다. 지난달 RBC 헤리티지에서는 “마무리 퍼트를 하기 전 심호흡하고 5초만 여유를 가지라”는 부인의 조언을 충실히 따르며 통산 13승을 수확했다.

최근 2개 대회에서 우승, 준우승을 한 차례씩 기록하며 세계 8위에 올라 다시 상승세를 타고 있는 스피스는 19일 미국 오클라호마주 털사의 서던힐스CC(파70)에서 개막한 PGA 챔피언십에서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 전 세계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와 1, 2라운드를 함께한다. 우승하면 근대 골프에서 진 사라젠, 벤 호건(이상 미국), 게리 플레이어(남아공), 잭 니클라우스, 타이거 우즈(이상 미국)에 이어 6번째 커리어 그랜드슬램의 주인공이 된다.

이날 기자회견에 나선 그는 “그랜드슬램은 내 인생의 목표”라고 밝혔다.

김경호 선임기자 jerome@kyunghyang.com

Copyright © 경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