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남친 추억 '소환'했던 윤은혜 측 "김종국과 사귄 적 없다. 영상은 편집 실수로 내려"

강소영 입력 2022. 5. 19. 21:03 수정 2022. 5. 19. 21: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걸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배우 윤은혜(사진 왼쪽) 측이 과거 터보 김종국과 연인이었다는 소문을 부인했다.

윤은혜 소속사 제이아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9일 뉴스1에 "윤은혜가 김종국과 과거 사귀었다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윤은혜와 김종국의 과거 열애설은 지난 17일 윤은혜의 유튜브 채널 '윤은혜 은혜로그in'에 올라온 영상(사진)에서 비롯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걸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배우 윤은혜(사진 왼쪽) 측이 과거 터보 김종국과 연인이었다는 소문을 부인했다.

윤은혜 소속사 제이아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9일 뉴스1에 “윤은혜가 김종국과 과거 사귀었다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윤은혜와 김종국의 과거 열애설은 지난 17일 윤은혜의 유튜브 채널 ‘윤은혜 은혜로그in’에 올라온 영상(사진)에서 비롯됐다.

윤은혜는 이 영상에서 전 남자친구를 언급했다.

그러면서 “남자 대부분 연애 초반 문자 메시지를 엄청 많이 한다”며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 연락이 줄고 여자는 불만이 생긴다”고 운을 뗐다.

이어 “남자 입장에서는 예전이나 지금이나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여자는 서운할 수밖에 없다”고 “나는 어떻게 해줬냐면 작은 공책에 그날그날 남자친구가 보낸 문자를 적어 선물했다”며 “상대방도 되게 좋은 사람이었다”고 했다.

아울러 “자신의 문자가 되게 단답형이 되고 드문드문해지는 것을 보면서 미안해했다”며 “내가 고단수였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문자로 싸울 필요는 없다”며 “단지 상대가 (자신의 문자가 짧아진 것을) 느끼게끔 해줄 필요는 있다”고 조언했다.

몇몇 누리꾼은 과거 김종국도 방송에서 윤은혜와 비슷한 연애담을 털어놓은 바 있다면서 둘이 사귀었던 게 뜬소문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더구나 윤은혜의 유튜브 채널에서 문제의 영상이 내려져 이런 관측에 힘을 실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앞서 김종국(사진)은 2018년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전 여자친구가 쓴 편지와 관련해 “내가 보낸 문자 메시지를 손으로 적어준 애가 있었다”며 “내가 뒤로 갈수록 문자가 짧아졌다”고 털어놓기도 했었다. 

이에 대해 윤은혜 소속사는 “영상은 내용과 관계없이 편집과 관련한 실수가 있어서 내렸다”며 “1년 넘게 유튜브 채널에 매주 콘텐츠를 올렸는데, 최근 영상은 편집에 문제가 많아서 내렸다”고 해명했다.

이어 “윤은혜 브이로그는 새롭게 단장해 선보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종국과 윤은혜는 2003년 SBS 예능 프로그램 ‘X맨을 찾아라’에 함께 출연해 상대에 대한 호감을 드러내 ‘공식 커플’로 인기를 끌었다. 이후에도 둘의 ‘러브라인’이 이어져 실제 커플이 아니었냐는 추측이 일었다.

김종국은 과거 방송을 통해 “(윤은혜는)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이라며 “공손하고 예의도 발라서 주변에서 다들 사귀라고 했었다”고 고백한 바 있다.

윤은혜도 타 방송을 통해 “우리 아버지도 사귀는 줄 알고 좋아했다”며 “강호동이 둘이 결혼하면 천하장사 샅바하고 축의금 1000만원을 준다고 했다”고 밝혀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았다는 사실을 전하기도 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Copyright© 세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