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기형의 비어 있는 풍경] 계절의 여왕 5월

한겨레 2022. 5. 19. 17:5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원하는 것을 다 이룰 수 없는 것은 안타깝지만, 가진 게 많지 않다면 걱정도 덜한 게 우리네 삶의 이치다. 그래도 원하는 만큼 얻고 싶다는 바람과 덜어지는 걱정에 만족해하는 여유가 교차하는 지점에서는 늘 아쉬움과 안도감이 뒤섞여 부대낀다. 계절도 마찬가지. 그래서 덥지도 춥지도 않은 5월이 계절의 여왕인지도 모르겠다.

사진하는 사람

Copyright © 한겨레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