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기술 유출 피해 90%가 중소기업".. 에스원, '中企 맞춤' 구독형 솔루션 출시

이승엽 입력 2022. 5. 19. 15:29 수정 2022. 5. 19. 16:0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최근 민간기업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 해킹 범죄가 급증세인 가운데 에스원이 중소기업 기술 유출 예방에 필요한 구독형 융합보안 솔루션을 선보였다.

19일 에스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산업기술 유출 피해의 90% 이상이 중소기업에 집중됐다.

중소기업의 88.9%가 피해 입증 자료 준비나 법적 대응을 위한 시간 및 비용 문제 등을 이유로 보안솔루션 도입에 소극적인 상황이기 때문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에스원 직원이 고객에게 물리보안 시스템의 경비기능을 설명하고 있다. 에스원 제공

최근 민간기업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 해킹 범죄가 급증세인 가운데 에스원이 중소기업 기술 유출 예방에 필요한 구독형 융합보안 솔루션을 선보였다.

19일 에스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산업기술 유출 피해의 90% 이상이 중소기업에 집중됐다. 중소기업의 88.9%가 피해 입증 자료 준비나 법적 대응을 위한 시간 및 비용 문제 등을 이유로 보안솔루션 도입에 소극적인 상황이기 때문이다. 지난해 12월 정부가 기업의 기술보호 지원을 위해 수립한 제3차 지원계획에서도 중소기업 기술 보호역량은 대기업의 70% 수준에 그쳤다.

이에 에스원은 초기비용 부담을 없앤 중소기업 맞춤형 구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에스원이 제공하는 물리 보안시스템의 경비 기능을 작동하면 사내에 있는 컴퓨터(PC)가 자동으로 꺼진다. 모바일 응용소프트웨어(앱)에서도 외부에서 PC를 잠그거나 끌 수 있고, 보안 문서 출력도 인가된 PC에서만 가능해 출력물로 인한 기술 유출 예방이 가능하다.

사원증으로 보안시스템의 경비를 해제할 경우엔 출입이력이 남아 사고 발생 시 유출 경로를 특정하는 데 도움이 된다. 외부 공격뿐 아니라 감시가 소홀한 심야 시간대 임직원에 의해 발생할 수 있는 기술 유출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에스원은 '랜섬웨어 피해복구 지원 서비스', '개인정보 안심플랜 서비스'를 통해 정보 유출 사고의 사후처리와 보상도 지원한다. 에스원 관계자는 "물리보안과 정보보안을 동시에 제공하는 융합보안 선도 기업으로서 국내 보안시장을 더욱 성장시킬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Copyright©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