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5년 총리대행?" 추경호 "저도 일많다..그런일 안생겼으면"

이원광 기자, 세종=유재희 기자 입력 2022. 5. 19. 15:2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부결 가능성과 관련 "(그런) 상황이 안 생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인 시절 '윤석열 정부는 한덕수 후보자밖에 없다'고 했다고 한다. 언론도 총리 인준안이 부결되면 총리 없이 간다는 말을 한다"며 "지금 부총리만 하시는 게 아니라 국무총리 대행을 할 것 같아서 드리는 말씀"이라고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he300]
추경호 경제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참석해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부결 가능성과 관련 "(그런) 상황이 안 생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신영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송언석 국민의힘·진성준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오는 20일 오후 본회의를 열어 한 후보자 임명동의안에 대한 표결을 진행하기로 17일 결정했다.

신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인 시절 '윤석열 정부는 한덕수 후보자밖에 없다'고 했다고 한다. 언론도 총리 인준안이 부결되면 총리 없이 간다는 말을 한다"며 "지금 부총리만 하시는 게 아니라 국무총리 대행을 할 것 같아서 드리는 말씀"이라고 했다.

이에 추 부총리는 "저도 일이 많아서 그런 일이 안 생겼으면 좋겠다"고 했고 일부 회의 참석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신 의원이 "그러면 야당 입장과 생각에 귀 기울이는 정부가 되도록 대행 자격으로 말해달라"고 했고 추 부총리는 "상황을 보고 제가 말씀드릴 기회가 되면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서예지 때와 판박이"…김새론 쏙 빠지고 소속사도 '늦은 사과'53억 집, 60억 건물까지…'재력' 뽐낸 슈퍼주니어 멤버 둘…누구?윤은혜·김종국, 과거 열애설 증거가 또…19년째 주목받는 이유"밑가슴 훤히"…'얼짱' 홍영기, 뭘 입었길래 놀이공원룩 '논란'김새론·리지 '평행이론'…생일·음주사고 날짜·장소 똑같아
이원광 기자 demian@mt.co.kr, 세종=유재희 기자 ryu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