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라홀딩스, 2021년도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정인지 기자 입력 2022. 5. 19. 14: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휠라홀딩스가 지속가능경영보고서 '유어 휠라 임팩트(YOUR FILA IMPACT) 2021'을 발간했다고 19일 밝혔다.

국제 인권 및 윤리, 공정거래 기준에 따라 수립한 '휠라 그룹 글로벌 행동강령' 준수 현황과 휠라 미국법인의 '다양성 및 포용성 위원회' 발족, 코로나19(COVID-19) 상황에서 협력사 상생을 위한 대금 기간 단축 등 지속가능경영 고도화 성과를 적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휠라홀딩스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휠라홀딩스

휠라홀딩스가 지속가능경영보고서 '유어 휠라 임팩트(YOUR FILA IMPACT) 2021'을 발간했다고 19일 밝혔다. 글로벌 그룹 차원에서 2019년부터 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환경(E) 측면에서는 지속가능소재 신발 생산량은 전년 대비 9배 이상 늘었다. 의류, 언더웨어, 용품 등 전 카테고리에서 2021년 최초로 지속가능제품을 출시했다. 그룹 전반 글로벌 탄소관리 범위를 직접 운영 법인 두 개 사에서 다섯 개 사로 늘렸고 탄소 집약도 정보를 함께 공개해 탄소발자국을 관리 중이다. 한국과 미국 물류센터 내 전기차 활용과 페이퍼리스 업무 환경 구축으로 탄소를 줄였다. 2021년 최초로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CDP) 기후변화 부문 정보 공시,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 공개 협의체(TCFD) 지지 선언 등으로 중장기적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전개한 노력 사항도 밝혔다.

사회(S) 부분에서는 이해관계자 포용과 공급망 투명성 강화를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 사항을 기록했다. 국제 인권 및 윤리, 공정거래 기준에 따라 수립한 '휠라 그룹 글로벌 행동강령' 준수 현황과 휠라 미국법인의 '다양성 및 포용성 위원회' 발족, 코로나19(COVID-19) 상황에서 협력사 상생을 위한 대금 기간 단축 등 지속가능경영 고도화 성과를 적었다.

지배구조(G)는 글로벌 중장기 전략 하에 향후 5년간 펼칠 적극적인 주주환원 정책과 체계적인 정보관리 성과에 따른 정보보안 침해사례 0건 등 휠라의 책임경영 현황을 설명했다.

휠라는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이 발표한 2021년 ESG 통합 'A등급'을 받기도 했다. 지난 3년간 지속 상향 등급을 받았다.

휠라의 지속가능경영은 최근 발표한 글로벌 5개년 중장기 전략 비전 '위닝 투게더' 실행에 맞춰 더욱 속도를 높여나간다는 방침이다. 휠라는 지난 2월 위닝 투게더의 3대 핵심 목표로 '브랜드 가치 재정비', '고객 중심의 비즈니스 모델 구축'과 함께 '지속가능경영'을 꼽으며 브랜드 및 비즈니스 전반으로 지속가능경영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선포한 바 있다.

휠라홀딩스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지속가능 통합 전략 관리체계와 목표를 수립해 지속가능경영의 초석을 탄탄히 다지며 환경과 사회, 지배구조 분야별로 의미있는 성과를 축적할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휠라의 '위닝 투게더' 전략 비전을 경영, 생산, 유통 가치사슬에 반영해 사회적 가치와 경영성과를 동시에 성장시키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밑가슴 훤히"…'얼짱' 홍영기, 뭘 입었길래 놀이공원룩 '논란'아드리아나 리마, 밑가슴+D라인 노출 '깜짝'…파격 패션김새론·리지 '평행이론'…생일·음주사고 날짜·장소 똑같아"문자메시지가…" '연인설' 윤은혜·김종국, 옛 추억 겹쳤다라이머 "♥안현모 납치했다"는 말에 속았지만…돈 못 보낸 사연
정인지 기자 inje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