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치치 봉쇄 성공..골든스테이트, 1차전 낙승

동아닷컴 박해식 기자 입력 2022. 5. 19. 13:57 수정 2022. 5. 19. 14: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루카 돈치치(댈러스 매버릭스) 봉쇄에 성공하며 먼저 웃었다.

골든스테이트는 댈러스의 핵심인 돈치치를 '박스 앤드 원'으로 적극 수비하는 작전을 폈고, 성공했다.

댈러스 제이슨 키드 감독은 "그들이 정말 잘 했다. 위긴스는 공격코트부터 돈치치를 잘 막아냈다. 그들은 박스 앤드 원, 지역 수비를 폈다. (돈치치만 대인방어하고 나머지는 지역수비)"며 "1차전 영상을 보고 우리가 더 잘할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동아닷컴]
골든스테이트 스테판 커리(왼쪽)가 댈러스 루카 돈치치(가운데)를 수비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루카 돈치치(댈러스 매버릭스) 봉쇄에 성공하며 먼저 웃었다.

골든스테이트는 1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체이스 센터에서 열린 2021~2022시즌 미국프로농구(NBA) 서부 콘퍼런스 파이널(7전 4선승 제) 1차전에서 112-87로 완승했다.

스테판 커리가 팀 내 최다 득점(21)과 최다 리바운드(12)를 기록했다. 커리와 함께 앤드류 위긴스(19득점), 조던 풀(19득점), 클레이 탐슨(15득점), 드레이먼드 그린(10득점), 케본 루니(10득점), 오토 포터 주니어(10득점)까지 7명이 두 자리 수 득점을 올렸다.

골든스테이트는 댈러스의 핵심인 돈치치를 ‘박스 앤드 원’으로 적극 수비하는 작전을 폈고, 성공했다. 전담 마크맨으로 나선 위긴스는 1쿼터에서 돈치치의 오른쪽 눈 밑 부위를 손톱으로 긁어 상처를 내기도 했다.

댈러스 제이슨 키드 감독은 “그들이 정말 잘 했다. 위긴스는 공격코트부터 돈치치를 잘 막아냈다. 그들은 박스 앤드 원, 지역 수비를 폈다. (돈치치만 대인방어하고 나머지는 지역수비)”며 “1차전 영상을 보고 우리가 더 잘할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고 말했다.

돈치치는 이날 20득점, 7리바운드, 4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야투 18개를 던졌으나 림을 통과한 것은 6개에 불과했다. 3점 슛은 10개 중 3개만 성공했다.

골든스테이트는 전반 막판 돈치치에게 연속 3점 슛을 허용, 54-45까지 쫓겼다. 하지만 후반 들어 커리와 탐슨 ‘스플래시 브라더스’의 쌍포가 터지며 쉽게 경기를 풀어갔다.

댈러스의 주요 공격 자원 중 하나인 제일런 브런슨은 14점을 올렸지만 5개 시도한 3점 슛을 모두 실패하는 등 큰 도움이 되지 않았다.

2차전은 21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동아닷컴 박해식 기자 pistols@donga.com

Copyright© 스포츠동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