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문아' 성훈 "'결사곡' 따귀 신, 한 신에 20대 이상 맞아"

김한나 온라인기자 입력 2022. 5. 18. 20:5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KBS2 방송 캡처


‘옥탑방의 문제아들’ 성훈이 뺨따귀 신을 위해 20대 이상을 맞았다고 말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배우 성훈이 게스트로 출격했다.

이날 사윗감 0순위라는 게스트 키워드에 송은이는 김종국을 가리키며 “0순위가 여기 있는데!”라고 말했다. 이어 민경훈 또한 “나는 0순위는 아니고 형이”라며 김종국을 꼽아 흐뭇하게 했다.

민경훈은 정형돈에게 “형은 결혼할 때 장모님이 흔쾌히 허락했어요?”라고 물어 폭소케 했다. 당황한 정형돈은 “내가 결혼 14년 차인데 허락은 했는데 흔쾌히가 기억이 안 난다”라며 진지하게 답했다.

오늘의 문제아로 배우 성훈이 등장하자 김종국은 “0순위 맞네”라고 말했다. 잔뜩 긴장한 성훈은 “카메라 많다. 누군가는 같이 해주실 거라고 생각했는데 포커스가 너무 집중되는 걸 못 견딘다”라며 어색해했다.

사윗감 0순위를 처음 들어본다는 성훈은 올해 마흔이라 밝혀 깜짝 놀라게 했다. 다이어트를 많이 했다는 정형돈에 성훈은 “드라마 촬영이 며칠 전 끝났다. 두 달 정도 운동을 아예 못했다. 그러다 보니 식단 조절을 많이 해서 근육도 살도 빠졌다”라고 설명했다.

‘우리 동네 예체능’ 수영 편에서 함께 했다는 정형돈에 성훈은 “그때 허리, 어깨 다 나갔다. 목숨 걸고 했다. 거기서 예능은 하나도 안 하고 수영하러 갔다”라고 답했다.

KBS2 방송 캡처


민경훈과 닮은꼴이라는 성훈에 멤버들은 느낌이 약간 있다고 말했다. 송은희는 “중 자, 대 자 느낌이다”라고 말했고 김종국 또한 “경훈이 리즈시절 때”라고 답했다.

어머님들 사랑을 듬뿍 받는 성훈은 ‘결사곡’에서 불륜을 저지르는 역할을 맡았다. 김숙은 “어머니들의 환상이 깨졌을 거 같은데”라고 물었고 성훈은 “쓰랑꾼이라는 별명이 생겼다. 쓰레기 사랑꾼이다. 불륜을 저지르는 역할인데 그 역할을 사랑으로 포장했다. 그러다 보니 쓰랑꾼이라고”라고 답했다.

드라마 찍을 때 뺨을 70대를 맞았냐 묻는 김종국에 성훈은 “시즌 1, 2를 다 포함해서 그 정도 되는 거 같다. 드라마 상에서는 세, 네 대 인데 저희는 그걸 찍기 위해서 여러 대를 맞는다. 한 신에 20대 이상 맞는다”라고 답해 깜짝 놀라게 했다.

카메라로 그렇게 보이게만 하면 안 되냐는 물음에 그는 “주먹질과 발차기 같은 것은 합을 맞춰 앵글로 속이는 게 맞다. 따귀 신은, 특히 남녀 간의 감정신을 사실적 연기가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에 만나볼 수 있다.

김한나 온라인기자 klavierk@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