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양·힐링 운탄고도 1330, 세계문화유산길 만들어야"

방기준 입력 2022. 5. 18. 00: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영월과 정선·태백·삼척 4개 시·군을 하나의 선으로 연결하는 폐광지역 운탄고도 1330 자연길 활성화를 위해서는 현재 휴양과 힐링의 길에서 미래에는 세계인과 함께 걷는 세계문화유산길로 만들어가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엄광열(사진) 영월산업진흥원장은 최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전문경영인(CEO)학회에 참석해 '운탄고도에서 폐광지역의 길을 묻다' 주제의 기조발표를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엄광열 영월산업진흥원장 기조발표

영월과 정선·태백·삼척 4개 시·군을 하나의 선으로 연결하는 폐광지역 운탄고도 1330 자연길 활성화를 위해서는 현재 휴양과 힐링의 길에서 미래에는 세계인과 함께 걷는 세계문화유산길로 만들어가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엄광열(사진) 영월산업진흥원장은 최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전문경영인(CEO)학회에 참석해 ‘운탄고도에서 폐광지역의 길을 묻다’ 주제의 기조발표를 했다. 이 자리에서 엄 원장은 “운탄고도 활성화를 위해 개인과 기업의 다채로운 워케이션 프로그램과 구간별 지역 농특산품 홍보 판매장 운영 등을 기본으로 하고 운모와 고령토 등을 이용한 멀티케어 소재플랫폼 구축과 발효기반식품의 산업화·상용화 기술 확보 및 혁신거점 확보를 통한 발효기반 식품클러스터 구축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또 “흑연과 마그네슘 등 에너지 및 농산물 비축기지 조성과 유휴공간을 지역현실에 맞는 창의공간으로 만들고 창업생태계 조성과 미래 먹거리 이슈를 도출하고 공유하는 거버넌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엄광열 원장은“전문 CEO들도 폐광지역에 대한 관심과 투자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방기준

Copyright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