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 방역' 정은경 물러나고..'과학방역 강조' 백경란 임명

김평정 입력 2022. 5. 17. 23:46 수정 2022. 5. 20. 09:5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코로나19 K-방역을 이끌었던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후임에 백경란 삼성서울병원 교수가 임명됐습니다.

전 정부의 방역 정책을 수차례 비판해온 감염병 전문가로 윤석열 정부의 이른바 '과학방역'을 이끌어갈 전망입니다.

김평정 기자입니다.

[기자]

새 방역사령탑으로 임명된 백경란 삼성서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코로나19 유행이 한창일 때 감염병 전문가로 두각을 나타냈습니다.

대한감염학회 이사장을 지내며 정부의 방역 정책 자문에 응했고 때론 쓴소리도 아끼지 않았습니다.

코로나19의 국내 확산 초기 중국 등 외국인 입국을 막지 않던 정부를 향해 의료진도 지쳤다며 외국인 입국을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정부가 일부 거리두기 조치를 완화할 땐 개인이 스스로 거리두기를 강화해야 한다고 당부했고,

오미크론이 확산하던 지난해 11월에는 입국 금지가 어려우면 자가격리라도 엄격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대통령직 인수위원 시절에도 그동안 방역 지표가 좋지 않고 대비가 부족할 때 오히려 정책 변화가 반복됐다고 지적했습니다.

[백경란 / 신임 질병관리청장 (지난 3월 28일) : 다양한 의견을 통해서 우리가 집단 지성을 모으다 보면 좀 더 합리적 방안이 나올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좀 편향된 의견이 주로 반영되지 않았나….]

따라서 백경란 신임 질병관리청장은 안철수 전 인수위원장이 여러 차례 강조했던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방역을 펼칠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정부에서 코로나19 방역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던 정은경 청장은 1년 8개월 만에 퇴임합니다.

국회 복지위원회에서 그동안 정치 방역했느냐는 지적에 정 청장은 지난 2년 역시 과학 방역의 성과를 쌓아오는 과정이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은경 / 질병관리청장 : 코로나 유행 초기에는 저희가 알고 있는 지식이 많지 않았기 때문에 과학적 근거가 낮은 수준이었고 현재는 그동안에 많이 알려진 게 있었기 때문에 그런 근거를 가지고 좀 더 체계적으로 방역을 할 수 있기 때문에….]

그러면서 과학적 근거 창출을 위한 조사와 연구 부분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조언을 덧붙였습니다.

정 청장은 또, 코로나19 극복에 기여할 기회를 갖게 돼 큰 보람이고 영광이었다며 퇴임 소회를 밝혔습니다.

YTN 김평정입니다.

YTN 김평정 (py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