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자도에 새 올레길

박미라 기자 입력 2022. 5. 17. 21: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내달 4일 상추자항서 개장식

[경향신문]

제주 추자도에 새로운 올레길인 ‘추자도 올레길 18-2’ 코스가 새롭게 선보인다. 사진은 18-2코스 졸복산에서 내려다보이는 수덕도(사자섬)의 모습. 제주올레 제공

풍광이 빼어난 제주 추자도에 새로운 올레길 코스가 문을 연다. 새로운 올레길 지정은 5년 만에 처음이다.

제주올레길을 관리하고 운영하는 사단법인 제주올레는 올레길 개장 15주년을 맞은 올해 ‘올레꾼의 성지’라 불리는 추자도에 올레길 ‘18-1 코스’와 별도의 도보 여행길인 ‘18-2 코스’를 개장한다고 17일 밝혔다. 개장식은 오는 6월4일 11시40분에 상추자항 광장에서 열린다. 사단법인 제주올레는 개장식 이후 추자도를 방문한 올레꾼들과 함께 첫 올레길 걷기를 한다.

‘추자도 올레길 18-2 코스’는 총길이 10.2km다. 신양항을 시작점으로 출발해 상추자항에서 끝난다. 이로써 제주 전역의 올레 코스는 모두 26개 코스에서 27개 코스로 늘었다. 기존 제주올레 패스포트 소지자는 패스포트 내지의 빈 여백 페이지에 18-2 코스 스탬프를 찍어 완주 인증을 받으면 된다.

변경된 코스 정보는 제주올레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은 “2017년 15-B 코스를 개장한 이후 5년 만에 선보이는 새로운 코스”라며 “제주올레 15주년을 맞이해 올레꾼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코스 중 하나인 추자도에 신규 코스를 개장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올레 파트너사인 사회적 기업 (유)퐁낭에서는 ‘추자도 올레길 18-2 코스’ 개장식을 앞두고 미리 새로운 코스를 경험할 수 있는 ‘세상 단 한번뿐인 여행, 추자올레 선발대’를 모집하고 있다. 추자올레 선발대는 19~20일 1박2일에 걸쳐 추자도 올레길 18-1 코스와 18-2 코스를 제주올레 탐사팀과 함께 걷는다.

박미라 기자 mrpark@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