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들 두려워할 때 욕심 부려라" 美 폭락장에 버핏이 줍줍한 '이 종목'

박가영 기자 입력 2022. 5. 17. 19: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의 투자회사 버크셔 해서웨이가 최근 주식 폭락장 속에서 대규모 저가 매수에 나섰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물가 상승 등으로 증시가 급락을 거듭하는 상황에서도 에너지주에서 투자 가치를 발견하고 거액을 베팅한 것이다.

이에 버크셔는 지난 몇 달간 정유사 셰브론 등의 주식 보유량을 늘려왔다.

버핏의 말대로 버크셔는 주식 폭락장으로 투자자들이 공포에 휩싸인 사이 주식을 대거 사들인 것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워런 버핏/AFPBBNews=뉴스1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의 투자회사 버크셔 해서웨이가 최근 주식 폭락장 속에서 대규모 저가 매수에 나섰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물가 상승 등으로 증시가 급락을 거듭하는 상황에서도 에너지주에서 투자 가치를 발견하고 거액을 베팅한 것이다.

1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버크셔 해서웨이는 미 증권거래위원회(SEC) 공시를 통해 지난주 글로벌 석유·셰일 기업 옥시덴털 패트롤리엄 주식 90만1768주를 사들였다고 밝혔다.

버크셔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인플레이션 대책으로 금리 인상을 결정하기 전인 지난 2월부터 옥시덴탈 주식을 매입하기 시작했다. 지난 3월 초 미 SEC에 제출한 문건을 통해 옥시덴탈 주식을 9120만주 보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버크셔는 꾸준히 옥시덴탈 주식을 사들이면서 10대 보유 종목 중 하나가 될 정도로 보유 지분을 늘렸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옥시덴탈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5.68% 상승한 67.7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버핏의 투자 소식이 알려지며 시장 매수세가 몰린 결과로 평가된다.

에너지주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시작된 원자재 가격 급등에 힘입어 올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에서 눈에 띄는 실적을 냈다. 이에 버크셔는 지난 몇 달간 정유사 셰브론 등의 주식 보유량을 늘려왔다. 올해 들어 S&P 500지수가 16% 하락한 와중에 옥시덴털과 셰브론의 주가는 각각 134%, 47% 급등했다.

버핏은 그간 투자자들에게 "다른 사람이 두려워할 때 욕심을 내라"는 조언을 해왔다. 버핏의 말대로 버크셔는 주식 폭락장으로 투자자들이 공포에 휩싸인 사이 주식을 대거 사들인 것이다. 버핏은 버크셔 해서웨이 주주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3월 말 기준 현금보유액이 1063억달러(약 136조원)로 지난해 말의 1467억달러(약 188조원)에 비해 크게 줄어든 상태라고 전했다. 저가 매수에 많은 비용을 지출했다는 의미다.

루팔 반살리 아리엘인베스트먼트 최고투자책임자(CIO)는 "버크셔의 투자는 원자재 가격이 당분간 상승세를 유지할 것이라는 데 베팅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결혼 후회" 김승현 부모 녹화 중 몸싸움까지…손녀는 오열교제 3주만에 임신·결혼→가정폭력…쥬얼리 조민아, 남편 누구?결혼식날 파혼했던 이경진, "숨겨둔 아이 있다" 루머에 쿨 답변"고은아, 테니스 선수와 '핑크빛' 열애 중"…SNS로 드러낸 사랑길거리 만취女에 다가간 낯선 남자, 그대로 업고 모텔 갔다
박가영 기자 park08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