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게임업계 취준생 위한 멘토링 프로젝트 진행

박채린 입력 2022. 5. 17. 18:18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넷마블(대표 권영식, 도기욱)은 공식 유튜브 채널 넷마블TV에서 멘토링 콘텐츠 '버프가 필요해'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게임 업계 취업을 준비하는 미래 게임 인재들의 역량을 향상시키고 보다 실질적인 직무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게임과 관련된 다양한 직업의 전문가와 직접 만나 직무·진로와 관련된 고민을 나누고, 소통하는 내용을 영상으로 생생하게 담아냈다.

'버프가 필요해' 첫 출연자로는 성우 김기현과 성우 지망생이 참여했다. 유수 게임 내 대표 캐릭터 성우로 활약한 김기현은 같은 직업을 꿈꾸는 취업 준비생들을 위해 즉석 팁과 피드백을 제공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 직업에 대한 기본적인 내용을 넘어 연기 및 향후 진로 등에 관한 보다 심층적인 질의응답도 함께 진행했다.

넷마블은 앞으로도 게임 개발자 뿐만 아니라 게임 크리에이터, 전직 프로게이머, 게임 캐스터 등 게임 관련 다양한 직업의 전문가와 만나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2회에서는 게임 캐스터로 활약 중인 김수현 아나운서가 게임 캐스터 지망자들에게 유용한 정보를 공유할 계획이다.

'버프가 필요해'는 넷마블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시청할 수 있다.

박채린 수습기자 (lotasy@dailyesports.com)

Copyright © 데일리e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