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시오페아' 서현진 "울면서 본 시나리오, 촬영 닥치자 두려움 밀려와"

조지영 입력 2022. 5. 17. 16: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서현진이 "울면서 본 시나리오, 막상 닥쳤을 때 두려움 컸다"고 말했다.

서현진은 "처음 시나리오를 받은 것은 2년 전이었다. 시나리오가 너무 좋아서 읽으면서도 중반 부터 울면서 봤다. 배우로서 어렵겠다는 생각이 들 것도 없이 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그때는 지금처럼 무섭다고 생각을 못했다. 그런데 2년이 흐른 뒤 막상 촬영이 닥쳤을 때는 못하겠더라. 리딩을 하고 나니 또 무서워서 못하겠더라. 겁도 없이 하겠다고 한 것 같았다. 신연식 감독에게 울면서 통화했던 것 같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영화 '카시오페아' 언론시사회가 1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렸다. 배우 서현진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삼성동=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2.05.17/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서현진이 "울면서 본 시나리오, 막상 닥쳤을 때 두려움 컸다"고 말했다.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휴먼 영화 '카시오페아'(신연식 감독, 루스이소니도스 제작)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는 능력 있는 변호사에서 알츠하이머로 기억을 잃어가는 수진 역의 서현진, 그리고 신연식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알츠하이머로 인해 어린아이가 되어 가는 딸 수진을 옆에서 지키는 아빠 인우 역의 안성기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불참했다.

서현진은 "처음 시나리오를 받은 것은 2년 전이었다. 시나리오가 너무 좋아서 읽으면서도 중반 부터 울면서 봤다. 배우로서 어렵겠다는 생각이 들 것도 없이 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그때는 지금처럼 무섭다고 생각을 못했다. 그런데 2년이 흐른 뒤 막상 촬영이 닥쳤을 때는 못하겠더라. 리딩을 하고 나니 또 무서워서 못하겠더라. 겁도 없이 하겠다고 한 것 같았다. 신연식 감독에게 울면서 통화했던 것 같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카시오페아'는 변호사, 엄마, 딸로 완벽한 삶을 살아가려고 노력했던 여자가 알츠하이머로 기억을 잃어가며 아빠와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특별한 동행을 담은 작품이다. 안성기, 서현진, 주예림 등이 출연했고 '페어 러브' '러시안 소설' '배우는 배우다' '조류인간'의 신연식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6월 1일 개봉한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 당신은 모르는 그 사람이 숨기고 있는 비밀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현, ♥메이비+삼남매와 얼마나 행복하면..이런데서 티 나네
김숙♥이대형 “결혼 날짜 9월 13일”..사회 전현무·축가 장윤정·주례 허재 '초호화' (당나귀)
‘故 안재환 사별’ 정선희 “한국 남자들이 날 무서워한다”
'이규혁♥' 손담비, 새신부 팔뚝에 문신이…결혼식서도 당당히 드러냈네
김구라, ‘17억 빚’ 전처가 남긴 자동이체..“아직도 돈 빠져 나가”
박병은, 서예지와 당당한 불륜 발표..재계 1위 CEO 변신('이브')
'신혼' 배다해, ♥이장원과 먹는 저녁 메뉴 보니..그릇부터 정갈 "채소 폭탄"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 스포츠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