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현 검사, 법무부 파견 종료에 사표.."모욕적인 통보"

CBS노컷뉴스 윤준호 기자 입력 2022. 5. 16. 23:3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문재인 정부 법무부에서 '디지털 성범죄 등 대응 태스크포스(TF)'에 파견돼 활동해온 서지현 수원지검 성남지청 부부장검사가 원대 복귀를 통보받았다.

검찰 내 성추행 폭로로 '미투 운동'을 촉발한 서 검사는 2020년 1월 추미애 전 장관이 단행한 인사에서 양성 평등정책 특별자문관을 맡고, 파견 신분으로 디지털 성범죄 특별 대응TF 대외협력팀장, 디지털 성범죄 대응 TF 팀장 등을 지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지현 검사. 박종민 기자


문재인 정부 법무부에서 '디지털 성범죄 등 대응 태스크포스(TF)'에 파견돼 활동해온 서지현 수원지검 성남지청 부부장검사가 원대 복귀를 통보받았다. 서 검사는 이에 반발해 사직서를 냈다.

법무부는 16일 서 검사를 포함한 검사들의 파견을 종료하고, 소속 청으로 복귀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이번 조치는 파견 업무의 유지 필요성, 대상자의 파견 기간, 일선 업무의 부담 경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서 검사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후 4시 위원회 회의를 위한 출장길에 짐 쌀 시간도 안 주고 모욕적인 복귀 통보를 하는 의미가 명확해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적었다.

이어 "TF팀 마무리가 안 됐고 아직 임기가 남았다는 아쉬움만 있다"며 "예상했던 대로고, 전 정권에서도 4년 동안 부부장인 채로 정식 발령도 못 받았다. 끊임없이 '나가라'는 직설적 요구와 광기 어린 음해, 2차 가해에 무방비하게 노출된 터라 큰 서운함은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많은 분의 도움으로 성범죄종합대책 Ver.1(버전1)이라도 만들어서 나올 수 있으니, 검사로서 검찰청에서 세우지 못한 정의에 조금이나마 다가갈 수 있어서 다행"이라며 "검사로 18년, 미투 이후 4년, 후련한 마음이 더 크다"고 강조했다.

검찰 내 성추행 폭로로 '미투 운동'을 촉발한 서 검사는 2020년 1월 추미애 전 장관이 단행한 인사에서 양성 평등정책 특별자문관을 맡고, 파견 신분으로 디지털 성범죄 특별 대응TF 대외협력팀장, 디지털 성범죄 대응 TF 팀장 등을 지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jebo@cbs.co.kr
  • 카카오톡 :@노컷뉴스

CBS노컷뉴스 윤준호 기자 yjh@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