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닉스 효과' 출범 반년 된 SK스퀘어, 1분기 매출 1조원대 달성

나상현 입력 2022. 5. 16. 23:2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해 SK텔레콤에서 분리된 투자전문회사 SK스퀘어가 올 1분기 연결기준 1조 3211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지난해 11월 1일 SK텔레콤으로부터 인적분할한 SK스퀘어는 6개월여 만에 블록체인·메타버스 등 미래 정보통신(ICT) 혁신을 주도하는 '넥스트플랫폼' 영역의 기업 4곳에 총 1553억원을 투자했다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SK스퀘어, 2022년 1분기 실적 발표

SK스퀘어 로고

지난해 SK텔레콤에서 분리된 투자전문회사 SK스퀘어가 올 1분기 연결기준 1조 3211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16일 SK스퀘어에 따르면 2022년 1분기 연결기준 매출 1조 3211억원, 영업이익 3802억원을 기록했다. 연결 실적은 포트폴리오 회사들의 실적과 지분법 평가 손익이 모두 반영돼 있다.

이번 1분기 별도 재무제표에는 자회사에서 발생한 배당금수익 2770억원이 반영돼 있다. 구체적으로 SK하이닉스의 2021년 연간 배당 2250억원과 SK플래닛의 SK엠앤서비스 매각으로 인한 배당 500억원 등이다.

SK스퀘어는 “올해 주주환원정책을 강화한 SK하이닉스로부터 분기별 주당 300원의 배당금수익과 별도의 추가 배당도 기대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SK하이닉스는 올해부터 주당 고정배당금을 1000원에서 1200원으로 올리고, 잉여현금흐름의 5%를 추가로 배당하는 기조를 유지하는 한편 분기 배당을 실시하겠다고 발표했다”면서 “향후 SK하이닉스-솔리다임의 낸드 경쟁력 기반 재무실적 개선에 따라 우호적인 주주환원정책 기조가 확대된다면 SK스퀘어 역시 수혜를 입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1일 SK텔레콤으로부터 인적분할한 SK스퀘어는 6개월여 만에 블록체인·메타버스 등 미래 정보통신(ICT) 혁신을 주도하는 ‘넥스트플랫폼’ 영역의 기업 4곳에 총 1553억원을 투자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투자 대상 기업은 가상자산거래소 코빗(873억원), 3D 디지털휴먼 제작사 온마인드(80억원), 국내 최대 농업기술(애그테크) 기업 그린랩스(350억원), 글로벌 게임 개발사 해긴(250억원) 등이다. 현재 SK스퀘어의 포트폴리오 회사는 20개다.

SK스퀘어는 기업가치를 늘리고 중장기 재무성과 달성을 위해 반도체 밸류체인과 넥스트플랫폼 영역의 신규 투자에 더욱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향후 3년간 2조원 이상의 투자 재원을 확보했고, 국내외 투자자들과 공동 투자자본 조성을 협의 중이다.

윤풍영 SK스퀘어 최고투자책임자(CIO)는 “SK스퀘어는 출범 후 여느 투자회사들보다 발 빠른 신규 투자를 집행해 왔다”며 “올해 글로벌 반도체 밸류체인과 웹 3.0시대를 주도할 넥스트플랫폼 영역에 투자를 가속해 주주가치를 제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상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