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모주 시장에 찬바람..상장 앞둔 e커머스 업계 안절부절

김은성 기자 입력 2022. 5. 16. 22:2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마켓컬리, 투자자들에 2년 보호예수 확약 등 상장 심사 걸림돌 해소 작업
SSG닷컴, 예비심사 청구 시점 ‘눈치’ 보며 쪼개기 상장 논란 해소에 주력

기업공개(IPO)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상장 예정 기업이 즐비하던 e커머스 업계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코스피 상장을 준비하던 업체들은 보호예수확약 등 외부 투자자들의 자금 회수에 대비한 장치를 강화하면서 시장 상황이 호전되기를 기다리는 중이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e커머스 기업 중 가장 관심을 많이 받고 있는 곳은 올해 3월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한 컬리(마켓컬리 운영사)다. 컬리는 국내 최초로 새벽배송 서비스를 선보인 데 이어 국내 e커머스 상장 1호를 앞두고 있다. 김슬아 대표는 최근 주요 재무적투자자(FI)들과 보유 지분 20%에 대해 공동의결권 행사를 합의하고 상장 후 2년간 해당 지분을 매각하지 않는 보호예수확약 작업을 끝냈다. 한국거래소가 지적한 경영권 불안 해소 조치에 나선 것으로, 지연됐던 상장심사에 속도가 붙을지 관심이 쏠린다. 그동안 김 대표는 지분을 팔아 투자금을 확보했는데 그 과정에서 지분율이 5%대로 내려앉았다.

컬리는 고질적인 적자에 대해선 공헌이익이 흑자를 내고 있어 2~3년 내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공헌이익은 매출액에서 변동비를 뺀 금액으로 물류 등의 인프라 투자가 끝나면 흑자전환이 가능한 구조라는 게 컬리의 설명이다. 컬리는 지난해 1조5614억원의 매출을 올렸지만, 영업손실도 2177억원을 냈다.

기업가치 9조~10조원으로 평가받는 신세계 통합몰 SSG닷컴은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SSG닷컴은 이마트의 이베이코리아 인수 등 신세계그룹의 디지털 전환에 맞춰 2023년이었던 상장 목표를 2022년으로 앞당겨 지난해 10월 주관사를 결정했다. 그러나 아직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하지 않았다. SSG닷컴은 논란이 됐던 쪼개기 상장(자회사 물적분할 후 상장)과는 성격이 다르다고 주장한다.

강희석 이마트 대표이사는 올해 3월 주주총회에서 “SSG닷컴 상장과 이마트의 성장을 합해야 성공을 가속화시킬 수 있다”며 “SSG닷컴 상장을 통해 온라인 사업가치가 모회사 주가에 반영되는 측면이 타 그룹사의 물적분할 이후 상장과 다른 모습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1세대 e커머스인 11번가도 다음달 주관사 선정을 마친 뒤 상장에 들어간다. 11번가는 2018년 주요 투자자들로부터 투자를 받으며 ‘5년 내 상장’을 약속해왔다. 다만 오픈마켓인 11번가는 판매수수료가 주된 수입원이다 보니 매출 규모가 수년간 5000억원대에 정체돼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금융투자업계는 체력이 튼튼한 업체가 IPO 시장에서 살아남을 것이라고 전망한다. 조창민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IPO의 매력이 떨어진 것은 상장한 기업의 주가가 부진하기 때문”이라며 “미래에 대한 기대감이 과도하게 반영된 기업보다 상장 후 실적 추이를 지켜보며 펀더멘털이 탄탄한 기업에 투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김은성 기자 kes@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