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쿠르트 하나 주세요"..거리 두기 해제에 바빠진 '야쿠르트 아줌마'

정유미 기자 입력 2022. 5. 16. 22:2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hy 프레시 매니저 대면 결제 18% 증가..하루 이동거리도 4% 늘어

[경향신문]

물리적(사회적) 거리 두기가 해제되면서 ‘야쿠르트 아줌마’로 불리던 hy의 프레시 매니저도 바빠졌다.

hy(옛 한국야쿠르트)는 거리 두기가 완화된 지난달 18일부터 30일까지 고객 대면 결제 횟수는 60만건으로 전년 비슷한 기간(2021년 4월19일~5월1일)에 비해 18.3% 늘었다고 16일 밝혔다.

코로나19가 한창이던 지난해보다 야쿠르트 아줌마 1명이 고객을 9번 더 만난 셈이라고 hy는 설명했다. 거래액도 증가했다. 이 기간 프레시 매니저를 통한 거래액은 83억원으로 매니저 1명당 76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지난해 비교 기간보다 18.9% 늘어난 수치다. 이 기간 프레시 매니저는 하루 평균 18.5㎞를 이동했고 제품 455건을 전달했다. 이동 거리는 거리 두기 해제 이전(2022년 4월4~9일)보다 4% 늘었다. 1만1000명 프레시 매니저들의 하루 이동 거리는 20만3000㎞로 서울~부산 거리를 253번 왕복하는 이동량이다.

hy는 최근 프레시 매니저와 자체 물류 인프라를 활용한 ‘프레딧 배송서비스’도 시작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물류 플랫폼 ‘i LaaS’와 자체 B2B 영업조직을 활용해 화장품, 신선식품, 건강기능식품을 중심으로 배송량을 늘리고 있다.

hy 관계자는 “온·오프라인이 연계된 프레시 매니저 채널의 강점은 빠른 소비자 대응”이라면서 “신선식품 저장 및 코코(전동카트) 보관 용도로 사용되는 기존 영업점을 도심 속 마이크로 풀필먼트 센터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풀필먼트는 물류 전문업체가 판매자 대신 주문에 맞춰 제품을 선택하고 포장한 뒤 배송까지 마치는 방식을 말한다.

정유미 기자 youme@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