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밤' 그리웠던 2030..서울 대학가·이태원 야간 매출 '껑충'

박채영 기자 입력 2022. 5. 16. 22:2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KB국민카드, 거리 두기 전후 분석
이태원 180%↑…2030 매출 급증

코로나19 거리 두기 조치 해제로 서울 지역 식당과 여가시설의 야간 매출 건수가 44% 늘고, 매출액은 60% 증가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KB국민카드는 오후 9시 이후 영업이 제한됐던 기간(지난해 12월18~올해 2월18일)과 제한이 풀린 시기(4월18일~5월8일)를 대상으로 오후 6부터 다음날 오전 2시까지 야간 시간대 카드 매출을 분석해 16일 발표했다. 음식점을 비롯해 노래방, 게임방, 영화관, 전시관 등 17개 여가시설을 대상으로 했다.

서울 25개구에서 매출 회복세가 가장 두드러진 곳은 용산구로 매출건수는 69%, 매출액은 76% 증가했다. 성북구(매출 건수 55%·매출액 71%), 광진구(55%·70%)가 뒤를 이었다. 중구(21%·34%), 양천구(34%·46%), 금천구(40%·55%) 등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용산구 이태원동은 매출 건수 증가율이 198%로 서울시 행정동 232개 중 가장 높았다. 이태원동의 매출액은 180% 증가했다. 이태원동에서 20대와 30대 고객의 매출 건수 증가율은 209%, 240%에 달했다. 동국대가 위치한 중구 필동(96%·100%), 한양대가 위치한 성동구 사근동(89%·85%), 고려대가 위치한 성북구 안암동(86%·93%) 등도 매출이 많이 늘었다. KB국민카드는 “신학기가 되면서 대학가 중심으로 상권이 살아나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박채영 기자 c0c0@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