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개방에 230만 관심..'기록전'으로도 감상

입력 2022. 5. 16. 22:2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용민 앵커>

지난 10일 개방된 청와대 관람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요.

대통령 기록관에서는 사진으로 청와대의 공간과 역사를 볼 수 있는 '기록전'을 개최합니다.

이리나 기자의 보도입니다.

이리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 취임과 함께 국민에게 개방된 청와대.

국정 운영이 이뤄졌던 본관부터 아름다운 정원 녹지원 등 매일 최대 3만9천 명의 관람객이 찾고 있습니다.

녹취> 관람객

"주변에 사진을 찍었는데 청와대 색감이 너무 예뻐서 사진이 다 엄청 잘 나오더라고요."

관람을 신청하는 사람도 꾸준한 상황.

지난 12일 0시 기준 신청자 수는 231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이에 따라 대통령실은 오는 22일분까지 진행했던 관람 신청 접수를 다음 달 11일분까지 연장했습니다.

신청은 기존과 마찬가지로 네이버, 카카오톡 등 온라인 플랫폼을 이용하면 됩니다.

희망 예약일 9일 전까지 사전 신청 후 당첨 메시지를 받으면 예약일에 맞춰 입장 가능합니다.

청와대 개방과 함께 청와대의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기록전도 진행됩니다.

조선시대부터 현재까지의 변천 과정, 청와대의 공간 등 총 114건의 기록물이 대통령기록관 야외공간에 전시됩니다.

녹취> 유숙현 / 대통령기록관 기록서비스과 학예연구사

"많은 분들이 청와대를 가고 싶어하는데 못 가시는 분들이 많아서요. 대통령 기록관 야외공간에 전시를 마련했습니다. 공간과 그 시대 때 대통령 모습을 만나볼 수 있고요. 전체적으로 우리 대통령기록관 소장 기록들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아직 개방되지 않은 청와대 본관의 집무실이나 접견실 등 내부 곳곳도 사진 기록을 통해 살펴볼 수 있습니다.

녹취> 김태진 / 전북 순창군

"청와대를 개방했다던데 여기 와서 처음으로 보니까 청와대를 가지 않아도 여기에서 청와대를 보는 기분입니다. 사진으로 봤지만 청와대를 실물로 보고 싶습니다."

이번 기록전은 현장 전시와 함께 온라인으로도 만날 수 있습니다.

온라인 콘텐츠 '청와대'는 영상·문서 등을 통해 197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청와대 변천 과정을 선보입니다.

(영상취재: 유병덕, 이정윤 / 영상편집: 장현주)

KTV 이리나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