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눈의 목격자' 미국인 돌린저, 5·18 회고록 발간

김애린 입력 2022. 5. 16. 21:5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BS 광주] [앵커]

5.18 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의 참상을 세계에 전한 독일인 힌츠페터를 기억하시는 분 많을텐데요.

당시 그와 함께 현장을 목격한 미국인 청년이 있었는데 60대가 된 그가 그때의 기억을 담은 회고록을 국내에서 출간했습니다.

또 한 명의 '푸른 눈의 목격자'를 김애린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5.18 민주화운동을 세계에 알린 독일 기자 힌츠페터 옆에 서있는 한 20대 청년.

당시 평화봉사단 활동을 왔다가 5.18을 목격했던 미국인 데이비드 돌린저 씨입니다.

시민군의 목소리를 통역하는 등 외신기자들의 취재를 도왔습니다.

이후 미국으로 돌아간 돌린저 씨는 한인 교회에서 5.18의 참상을 전했습니다.

직접 꾹꾹 눌러쓴 연설문에는 5.18을 잊지 말아야 한다는 의지가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계엄군이 가게로 사람들을 쫓아가서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무차별하게 때렸다."

"헬리콥터가 금남로에서 군중들에게 총을 쏘며 시내를 날고 있었다."

"학생, 교수, 일하는 사람 모두가 하나였다."

"우리는 광주 시민이었고, 광주였습니다."

외국인으로선 유일하게 시민군의 항쟁지였던 전남도청에서 하룻밤을 보내기도 했습니다.

이제 60대가 된 돌린저 씨가 자신의 한국 이름을 새긴 회고록 '나의 이름은 임대운'을 내고 우리나라를 다시 찾았습니다.

[데이비드 돌린저/임대운 : "제가 당시에 했던 행동 단 하나도 후회하지 않습니다. 그렇게 말할 수 있는 이유는 그 어떤 외국인보다 해야 하는 해야만 했던 일을 했기 때문입니다."]

[최용주/번역자 : "(도청에 남았던 이유는) 혹시라도 계엄군들이 영어로 무전을 교환할 가능성이 있다고 시민군들이 판단하고 통역이 필요하기 때문에 그것을 돌린저 씨에게 요청했던 것 같습니다."]

또 한 명의 '푸른 눈의 목격자', 돌린저 씨의 회고록은 42년이 지난 5·18의 참상을 아프게 증언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촬영기자:이성현

김애린 기자 (thirsty@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