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할 수 없는 '위드 인플레이션' 시대..무엇을 준비할까[돌아온 인플레이션 ①]

이호준 기자 입력 2022. 5. 16. 21:07 수정 2022. 5. 27. 17:1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구하기 어려워진 식용유 16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 식용유 매대에 유지류 품절 안내문이 붙어 있다. 해바라기씨유 주요 생산국인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전쟁 중이고 최근에는 인도네시아가 팜유 수출을 제한하면서 국내 식용유 공급 차질 우려가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

짬뽕 한 그릇에 9000원. 김밥 한 줄에 4800원. 경유 1ℓ에 1975원. 생산자도 소비자도 당혹스러운 요즘 물가다. 인플레이션이 돌아왔다.

출범한 지 일주일도 채 되지 않은 정부가 경제정책의 최우선 과제로 ‘물가 안정’을 꼽은 것은 낯설다. 고속 성장기에 인플레이션 압력은 정부가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할 최우선 과제였지만, 저성장이 일상화된 이후부터는 성장이나 혁신, 미래처럼 정체를 벗어나기 위한 정책들이 언제나 맨 앞을 차지해왔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대통령과 경제사령탑, 통화정책 수장까지 한목소리로 ‘물가 안정’을 외치는 장면에서 앞으로 한국 사회가 겪게 될 인플레이션 충격이 길고, 만만치 않을 것임을 어느 정도 예견할 수 있다.

최근 물가가 요동치는 것은 한국 경제가 ‘인플레이션을 수입하는 구조’로 운영되기 때문이다. 원자재 가격이 상승하면, 고스란히 그 충격이 시장에 전파돼 물가를 밀어올린다. 코로나19로 붕괴된 공급망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 물가를 자극할 대외 변수들은 쉽사리 해소될 조짐을 보이지 않는다. 반면 코로나19 여진이 여전해 고강도 긴축을 통한 처방을 내리는 것도 만만치 않다. 오히려 가장 취약한 계층에게 긴급하게 재정을 더 풀어 구호해야 할 시점이다. 정체된 임금과 줄어든 소득 등으로 인플레이션의 타격이 서민들에게 집중될 것이 명확한데도, 쉽게 해법을 찾을 수 없는 셈이다.

1970~1980년대처럼 품목별로 가격을 통제하고, 기업들을 압박하는 방식으로 물가를 억누르는 것도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 향후 몇 년 동안 글로벌 인플레이션 상황이 지속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데 한국만 나 홀로 ‘인플레이션 프리’ 생태계를 구축할 수도 없다. ‘위드 코로나’처럼, 앞으로 오랫동안 ‘위드 인플레이션’을 뉴노멀로 받아들여야 할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다. 글로벌 인플레이션 폭풍 어디쯤에 한국이 위치하고, 앞으로 무엇을 준비할 수 있을지를 4회에 걸쳐 들여다본다.

이호준 기자 hjlee@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