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두 번째 밀 생산국' 인도 수출 금지에 국제 밀 가격 급등

조기원 입력 2022. 5. 16. 21:06 수정 2022. 5. 18. 14: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세계 두번째 밀 생산국인 인도의 갑작스러운 밀 수출 금지에 국제 밀 가격이 급등했다.

16일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 는 시카고상품거래소(CBOT)에서 밀 선물 가격이 장중 한때 부셸(약 25.4㎏)당 12.47달러로 5.9% 급등해 두달 만에 최고 가격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인도는 중국에 이어 세계 2위 밀 생산국이지만 중국과 마찬가지로 자국 수요가 커서 수출 시장에서 원래 비중이 큰 나라는 아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뛰는 물가에 장바구니 비상]시카고상품거래소에서 한때 5.9% 급등
16일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 최대 도시 아마다바드에서 노동자가 밀을 옮기고 있다. 인도의 밀 수출 원칙 금지로 이날 국제 밀 가격은 급등했다. 로이터 연합뉴스

세계 두번째 밀 생산국인 인도의 갑작스러운 밀 수출 금지에 국제 밀 가격이 급등했다.

16일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는 시카고상품거래소(CBOT)에서 밀 선물 가격이 장중 한때 부셸(약 25.4㎏)당 12.47달러로 5.9% 급등해 두달 만에 최고 가격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로이터> 통신은 유로넥스트 거래소에서 장중 한때 t당 435유로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인도 대외무역총국(DGFT)은 13일 밤부터 밀 수출을 원칙적으로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섭씨 45도까지 오르는 기록적인 봄철 더위에 따른 밀 생산 감소로 인도 내에서 밀 가격이 최근 20~40% 급등하자 전격적으로 취한 조처였다.

올해 국제 밀 가격은 60% 이상 급등했다. 세계 밀 수출 1위와 5위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인데, 러시아가 지난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두 나라가 밀을 정상적으로 수출할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인도는 중국에 이어 세계 2위 밀 생산국이지만 중국과 마찬가지로 자국 수요가 커서 수출 시장에서 원래 비중이 큰 나라는 아니다. 하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인도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산 밀을 대체할 수출국 중 한 곳으로 주목을 받았는데, 인도가 돌연 밀 수출을 중단하자 국제 곡물 시장이 크게 요동친 것이다.

밀 뿐 아니라 콩 등 세계 주요 곡물 가격은 최근 상승세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의 지난달 세계식량가격지수는 158.5포인트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159.3보다는 다소 낮아졌지만 여전히 높은 수치다. 이는 세계적 물가상승 압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조기원 기자 garden@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