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방한 앞두고 분주한 기업들.. '투자 선물' 준비하나

남혜정 입력 2022. 5. 16. 21: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오는 21일 서울에서 개최되는 한·미정상회담에서 '경제안보' 현안이 주요 의제 중 하나로 다뤄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국내 기업들의 움직임도 분주해졌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회 시정연설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IPEF를 통한 글로벌 공급망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며 "공급망 안정화 방안뿐 아니라 디지털 경제와 탄소중립 등 다양한 경제안보 관련 사안이 (한·미정상회담 의제에)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1일 한·미 기업인들 회동 예정
삼성 등 5대 기업·네이버 등 참석
2021년엔 한국 '44조 보따리' 풀어
기업별 대미 투자계획 가다듬어
정상회담서 IPEF 논의 공식화
'반중 연대' 골자.. 진행 상황 주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왼쪽),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오는 21일 서울에서 개최되는 한·미정상회담에서 ‘경제안보’ 현안이 주요 의제 중 하나로 다뤄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국내 기업들의 움직임도 분주해졌다. 재계는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반도체와 배터리 등 전략산업 분야에서 양국 간 공급망 협력과 첨단기술 협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업들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에 맞춰 대미 투자계획도 점검하고 있다.

16일 재계에 따르면 한·미 기업인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이 21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개최된다.

이날 행사에는 지나 러몬도 미 상무장관과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참석한다. 또 삼성과 SK, 현대차, LG, 롯데 등 5대 그룹과 한화, OCI, 네이버 등의 기업들이 초청된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대통령의 참석 여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기업들은 지난해처럼 대대적인 투자계획을 내놓지는 않겠지만, 기업별로 대미 투자계획을 가다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해 5월 미국에서 열린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때는 한국 기업들이 44조원에 달하는 투자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바이든 대통령과 직접 만날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방한 기간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 방문을 추진 중인데 일정이 확정되면 이 부회장이 직접 공장을 안내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내 전기차 공장 준공 투자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AP통신은 12일(현지시간) 현대차가 미 조지아주에 70억달러 규모의 전기차 공장을 건립하는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새 공장 부지는 조지아주 동부 서배너 인근 브라이언카운티의 엘라벨이 될 것으로 보이며 이번 투자가 현지에서 85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3월 미국 애리조나주 퀸크릭에 1조7000억원을 투자해 연산 11기가와트시(GWh) 규모의 원통형 배터리 신규 공장을 건설한다고 발표했다. 2024년 하반기에 양산하는 것이 목표다.

SK하이닉스는 미국 서부에 1조원 이상을 투자해 개방형 혁신을 지향하는 연구개발(R&D) 센터를 짓겠다고 발표했다. 롯데는 최근 바이오사업 진출을 선언하면서 미국 뉴욕주 시러큐스에 있는 제약사 브리스톨마이어스스큅(BMS)의 바이오의약품 공장을 1억6000만달러(약 2000억원)에 인수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이 방한하는 바이든 대통령과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문제를 논의하겠다고 공식적으로 밝히면서 IPEF 출범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회 시정연설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IPEF를 통한 글로벌 공급망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며 “공급망 안정화 방안뿐 아니라 디지털 경제와 탄소중립 등 다양한 경제안보 관련 사안이 (한·미정상회담 의제에)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이 지난해 10월 제안한 IPEF는 디지털·공급망·청정에너지 등 신통상 의제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인도태평양 지역의 포괄적 경제협력 구상체다. 반도체·배터리 등의 핵심 분야에서 중국을 배제한 공급망을 구축하는 것이 골자다.

국내 주요 기업들은 IPEF 논의 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재계 한 관계자는 “IPEF 출범 논의가 한국과 경제교역 비중이 큰 중국 견제 차원도 있는 만큼 기업들은 참여 국가와 참여 형식 등 진행 상황에 관심을 두고 지켜보는 중”이라고 말했다.

남혜정 기자 hjna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