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장서 위급할 땐 소리치세요

이성희 기자 입력 2022. 5. 16. 20:5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 양천구, 공영주차장에 '음성인식 비상벨' 설치

[경향신문]

지하 주차장 곳곳에 비상벨이 설치돼 있지만 위급상황 시 실제로 얼마나 도움이 될까 싶을 때가 있다. 직접 벨을 눌러야 하는 방식이기 때문이다. 서울 양천구가 소리만으로도 비상상황을 인식하는 비상벨을 관내 지하 공영주차장에 설치한 이유다.

양천구는 주민 안전이 상대적으로 취약하기 쉬운 지하 공영주차장 5곳에 ‘음성인식 비상벨’ 13대를 설치하고 시범운영에 들어갔다고 16일 밝혔다.

기존의 터치형 비상벨은 위급상황에서도 비상벨이 있는 장소까지 이동해 직접 벨을 눌러야 해 접근성이 떨어졌다. 비상벨을 눌러도 경찰서가 아닌 관리사무소를 거쳐야만 신고가 가능해 실제 경찰 출동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돼 위급상황 대처에 미흡하다는 지적도 있었다.

그러나 이번에 시범 설치한 음성인식 비상벨은 “사람 살려” “살려주세요” 등 특정 키워드를 외치기만 해도 112상황실과 자동으로 음성통화가 연결된다. 비상벨 위치와 전후 30초간 음성녹음 파일이 경찰서 상황실로 송신되므로 신속한 초동 대처 및 현장 출동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지하 주차장을 이용하는 구민의 불안감 해소 및 범죄 예방, 음성 인식 신고를 통해 통합주차관제시스템 도입에 따른 무인주차장 운영의 취약점도 상당부분 보완될 것으로 양천구는 기대하고 있다.

양천구는 이 비상벨을 가로공원과 등마루, 마을마당, 해맞이, 해운 지하 공영주차장 5곳에 설치했다.

양천구 관계자는 “음성인식 비상벨 설치를 통해 범죄예방 효과를 높여 안전한 주차 환경을 조성했다”며 “언제든 안심하고 지하 공영주차장을 이용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성희 기자 mong2@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