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국회 통합디지털센터' 본격 시동.. 착공 가시화

진나연 기자 입력 2022. 5. 16. 19:0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6일 건립 착수식 개최, 1만 1934㎡ 규모 2024년 6월 준공 목표
앞서 낮은 사업비로 네 차례 유찰 거듭.. 공전 끝에 사업 물꼬
16일 대전 갑천지구 친수구역 호수공원에서 열린 국회 통합디지털센터 건립 착수식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국내 최초 도심형 복합문화데이터 센터로 주목되는 '국회 통합디지털센터'가 16일 건립 착수식을 개최하면서 본궤도에 올랐다. 최근 실시설계 적격자를 선정했으며 계약을 체결하는 대로 본격적인 착공에 들어갈 전망이다. 다만, 앞서 건설업체 선정을 위한 입찰공고가 4차례 유찰을 거듭하면서 수개월 순연된 상황으로 당초 계획된 완공 시점 지연도 불가피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대전시는 16일 오후 2시 서구 갑천 호수공원 일원에서 국회 통합디지털센터 건립 착수식을 열고 본격적인 조성사업에 들어갔다. 이날 착공식에는 박병석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 이춘석 국회사무총장, 이택구 대전시장 권한대행, 성기문 서구청장 권한대행, 지역 주민 등이 참석했다.

국회 통합디지털센터는 국회 내 급증하는 테이터 수요에 따라 정보자원을 통합 이용을 활성화하고 보안 관제 통합을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도안 갑천지구 생태호수공원 내 연면적 1만 1934㎡로 지하 1층-지상 4층 규모의 국회 통합디지털센터를 짓는 게 골자다. 국회 정보자원의 데이터센터를 비롯해 책 없는 디지털 도서관, 디지털 체험·전시관, 시민의정연수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총 사업비 486억 원이 투입된다.

앞서 시는 국회 통합디지털센터 건립을 위해 2021년 1월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지난해 6월에는 국회사무처와 센터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지난 1월 환경부 실시계획 변경 승인을 받았다. 당초 국회사무처와 대전시는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2022년 5월 착공, 2024년 5월 준공을 목표했었다.

하지만, 건립공사를 위한 건설업체 선정 과정에서 공전을 거듭하면서 당초 계획보다 늦어진 감이 없지 않다. 지난해 10월 국회사무처는 조달청을 통해 턴키방식으로 발주했지만 턱없이 낮은 공사비 탓에 네 차례나 유찰됐다. 이후 수의계약으로 전환했으며 지난 10일 조달청은 해당 사업 기본설계 심의도서 적격심의회를 진행, 실시설계 적격자를 선정한 상태다. 실시설계 적격자는 계약 체결 이후 실시설계와 함께 우선시공분 공사를 진행하게 된다.

이처럼 건설업체 선정 과정에서 계획된 일정보다 수개월 늦어지면서 국회 통합디지털센터 건립 일정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시는 유찰로 사업 일정이 다소 지연됨에 따라 완공 시점을 당초 계획보다 한 달 뒤인 오는 2024년 6월로 미뤘다.

대전시 관계자는 "일부 과정이 지연됐지만 착수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고 있다. 실시설계 적격자와 계약을 체결하는 대로 우선시공분을 착공할 계획"이라며 "국회 통합디지털센터가 시민 대표 문화공간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통합디지털센터 조감도. 사진=대전시 제공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