앰버 허드 '아쿠아맨2' 하차 요구 청원, 400만 돌파 [TD할리웃]

김종은 기자 입력 2022. 5. 16. 17:3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할리우드 배우 앰버 허드의 영화 '아쿠아맨2' 하차 요구 청원 서명자가 400만 명을 돌파했다.

청원사이트 체인지에 따르면 '앰버 허드를 '아쿠아맨2'에서 하차시켜라' 청원의 동의자는 16일(한국시간) 기준 416만4645명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쿠아맨, 앰버 허드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할리우드 배우 앰버 허드의 영화 '아쿠아맨2' 하차 요구 청원 서명자가 400만 명을 돌파했다.

청원사이트 체인지에 따르면 '앰버 허드를 '아쿠아맨2'에서 하차시켜라' 청원의 동의자는 16일(한국시간) 기준 416만4645명이다. 지난달 29일 200만을 넘어선 지 약 3주 만에 서명자가 2배 이상 늘었다.

청원을 게재한 누리꾼은 "앰버 허드는 2009년 타샤 반 리를 학대한 혐의로 체포되기도 하는 등 그간 폭력적인 행보를 보여왔다. 조니 뎁 역시 최근 재판에서 앰버 허드가 자신의 얼굴을 두 번 때렸으며, 보드카 병을 던져 손가락이 산산조각 냈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앰버 허드에 의해 폭행을 당한 다수의 정황이 있다. 조니 뎁은 이 상처를 평생 짊어지고 가야 한다"고 적었다.

조니 뎁의 사업 파트너 스티븐 듀터의 아내 지나 듀터 역시 조니 뎁에 힘을 보탰다. 최근 진행되고 있는 재판에서 그는 "조니 뎁은 수 년에 걸쳐 신체적으로, 감정적으로 피해를 받았다. 무척 큰 고통을 받았다. 또 나는 조니 뎁이 여자를 때리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진술했다.

한편 '아쿠아맨' 시리즈의 두 번째 편인 '아쿠아맨과 잃어버린 왕국'은 당초 올해 12월 16일 개봉될 예정이었으나 2023년 3월로 일정이 밀렸다. 이 가운데 '필름 스쿠퍼'의 그레이스 랜돌프는 앰버 허드가 '아쿠아맨과 잃어버린 왕국'에서 10분 미만으로 출연할 것이라고 주장했고, 이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은 "워너 브라더스가 최근 불거진 논란을 의식해 앰버 허드의 출연 분량을 축소했고 늘어난 작업량에 개봉일이 밀린 게 아니냐"고 추측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영화 '아쿠아맨' 스틸]

아쿠아맨 | 앰버 허드



[ Copyright ⓒ * 세계속에 新한류를 * 연예전문 온라인미디어 티브이데일리 (www.tvdaily.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