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산업, 1Q 영업익 전년비 117%↑..9분기 연속 흑자행진

김건우 기자 입력 2022. 5. 16. 17:0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래산업이 반도체 검사 장비 '테스트핸들러(Test Handler)'의 매출 호조에 힘입어 9분기 연속 흑자 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미래산업은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3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16.7% 증가했다고 16일 공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미래산업이 반도체 검사 장비 '테스트핸들러(Test Handler)'의 매출 호조에 힘입어 9분기 연속 흑자 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미래산업은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3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16.7% 증가했다고 16일 공시했다. 이는 2020년 1분기 실적 개선 이후 9분기 연속 흑자 기록이다. 같은 기간 매출액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27억원, 21억원으로 1년 전보다 27%, 21% 증가했다.

미래산업 관계자는 "매출액 증대에 따른 제조 효율 및 생산성 향상, 주변기기 매출이 늘면서 실적 호조를 견인했다"며 "원자재 가격 상승에도 부품의 내재화를 통해 매출 원가율이 전년 동기대비 6.27% 향상돼 효율 증대를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실적은 높은 기술력과 안정적인 공급력을 바탕으로 테스트핸들러의 투자 수요 증가가 영향을 미쳤다. 앞서 지난해 주요 고객인 SK하이닉스, 양쯔메모리테크놀로지(YMTC), MSV Systems & Services PTE LTD, 유니모스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등과의 공급계약 규모가 확대됐다.

이에 따라 핸들러 사업부문(ATE)의 매출 및 영업이익은 각각 121억원, 30억원으로 전년대비 32%, 86% 상승했다. 올해도 최대 수출 지역인 중국뿐만 아니라 유럽, 미국 등을 대상으로 수주 낭보가 전해질 전망이다.

미래산업이 독자기술로 개발한 테스트핸들러는 모든 공정을 마친 반도체의 성능, 불량 등을 검사하기 위해 테스터와 연결해 반도체 소자를 검사하고 검사 결과에 따라 등급별로 분류하는 장비다.

또 자동차 전장, 가전제품 등 다양한 생산라인에서의 효율을 더욱 높일 수 있는 맞춤형 시스템도 구축하고 있다. 국내외 등록된 특허의 수만 256건으로 자체 독자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선종업 미래산업 대표는 "빅데이터 처리 및 사물인터넷(IoT), 자율자동차 등 반도체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다"며 "생산량 증대에 따른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해외 수출 확대 전략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김구라, '17억 빚' 전처와 또 돈 문제?…"7년째 돈 빠져 나가"최연제, '美은행 부사장' 남편+대저택 공개…운명적 만남 '눈길''쥬얼리' 조민아, 가정폭력 피해 암시…"바닥에 집어던지고 폭언"'11세 연하♥' 배윤정 "남편과 안 맞아…죽고싶었다" 충격 고백"한뼘 치마 얼마나 짧길래"…유라, 5억 다리보험 든 각선미 과시
김건우 기자 jai@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