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단심' 이준 장혁, 팽팽한 신경전..긴장 폭발

양소영 입력 2022. 5. 16. 17: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이준과 장혁이 팽팽한 신경전을 벌인다.

16일 방송되는 KBS2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연출 유영은, 극본 박필주) 5회에서는 이태(이준 분)가 박계원(장혁 분)의 사저로 행차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배우 이준과 장혁이 팽팽한 신경전을 벌인다.

16일 방송되는 KBS2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연출 유영은, 극본 박필주) 5회에서는 이태(이준 분)가 박계원(장혁 분)의 사저로 행차한다.

앞서 박계원은 유정(강한나 분)에 대한 이태의 마음을 알아챘고, 그녀를 자신의 질녀(姪女)로 세워 궁에 입궐시키려고 했다. 박계원에게 위협받은 유정은 간택에 나섰고, 숙의로 책봉돼 눈길을 끌었다. 방송 말미, 폐서인(廢庶人)을 자처하는 유정 때문에 이태가 그녀의 처소로 향했고, 두 사람이 서로의 얼굴을 마주하는 엔딩은 시청자들의 심박수를 높였다.

16일 공개된 스틸 속 이태와 박계원의 팽팽한 기 싸움이 긴장감을 유발한다. 두 사람 모두 매서운 눈빛으로 서로를 탐색하고 있어 일촉즉발의 상황을 맞이했음을 짐작하게 한다.

그뿐만 아니라, 이태는 박계원의 속내를 캐내기 위해 회심의 질문을 던진다고 해 궁금증을 불러 모은다. 박계원 또한 이태의 심중을 엿보기 위해 신경을 곤두세우는가 하면, 언뜻 만족스러운 미소를 짓는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가 증폭되고 있다.

‘붉은 단심’ 제작진은 “4회 방송에서는 이태와 박계원의 신경전이 흥미롭게 그려진다. 절대 권력을 꿈꾸는 이태와 이에 지지 않고 맞서는 ‘킹메이커’ 박계원의 두뇌 싸움은 숨 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박계원이 자신의 집임에도 관복을 입고 있는 까닭은 무엇일지, 이태가 그의 사저로 직접 행차한 이유는 오늘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라고 했다.

이준과 장혁의 신경전은 16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붉은 단심’ 5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지앤지프로덕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스타투데이.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