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신지연 교수, 제15차 세계산림총회서 '한국 숲유치원' 주제 발표

입력 2022. 5. 16. 16: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삼육대 신지연 유아교육과 교수(한국숲유치원협회 부회장)는 지난 2~6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15차 세계산림총회(World Forestry Congress, WFC) 부대행사로 마련된 '어린이를 위한 숲교육: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배움의 혁신(Forest education for children: innovations in learning for a sustainable future)' 세션에서 한국 숲유치원의 역사와 발전을 주제로 발표했다.

신 교수는 발표에서 "이 같은 한국 숲유치원의 눈부신 발전에는 산림청, 지자체, 협회를 비롯한 각 기관의 소통과 협력이 큰 역할을 했다"면서 "한국 숲유치원의 발전모델은 어느 국가에서도 적용이 가능하다"고 제안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삼육대 신지연 유아교육과 교수(한국숲유치원협회 부회장)는 지난 2~6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15차 세계산림총회(World Forestry Congress, WFC) 부대행사로 마련된 ‘어린이를 위한 숲교육: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배움의 혁신(Forest education for children: innovations in learning for a sustainable future)’ 세션에서 한국 숲유치원의 역사와 발전을 주제로 발표했다.

2008년 산림청 주관으로 시작된 한국의 숲유치원은 2015년 통계 기준 3000여 개가 넘을 정도로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이는 전 세계적으로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성장세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신 교수는 발표에서 “이 같은 한국 숲유치원의 눈부신 발전에는 산림청, 지자체, 협회를 비롯한 각 기관의 소통과 협력이 큰 역할을 했다”면서 “한국 숲유치원의 발전모델은 어느 국가에서도 적용이 가능하다”고 제안했다.

이어 신 교수는 “지속가능한 지구환경을 위해 산림의 역할이 더욱 강조되고 있는 현시기 산림교육이야말로 산림보존의 핵심이다”라고 강조했다.

세계산림총회는 유엔식량농업기구(FAO) 주관으로 6년마다 개최된다. 전 세계 산림 관계자들이 모여 기후변화, 생물다양성감소, 사막화 등 전 지구적 산림·환경 문제에 대해 공유하고 산림을 통한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국제회의다.

이번 제15차 세계산림총회는 지난 1일 환영행사를 시작으로 2일부터 6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렸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개최된 것은 지난 1978년 인도네시아 이후 44년 만으로, 역대 최대 규모인 164개국 1만 5000여 명이 대면 및 비대면 방식으로 참가했다.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