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청년주택 50만호 공급.. 분양가 최대 80% 대출도"

신유진 기자 입력 2022. 5. 16. 16:1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청년층의 내집 마련을 위해 청년주택 50만가구를 공급하고 분양가의 80%까지 지원하는 대출상품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청년층의 특성을 고려해 분양가의 80%까지 지원하는 대출상품도 함께 출시하겠다. 청년들의 청약 당첨기회를 높일 수 있도록 추첨제를 늘리는 등 청약제도 개선에도 나서겠다"며 "당장 내집 마련이 어려운 청년들을 위해서는 청년 월세지원, 전세대출을 지원하고 청년 임대주택도 점차 늘려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청년층의 내집 마련을 위해 청년주택 50만가구를 공급하고 분양가 80%까지 지원하는 대출상품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원희룡 신임 국토부 장관이 16일 온라인으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청년층의 내집 마련을 위해 청년주택 50만가구를 공급하고 분양가의 80%까지 지원하는 대출상품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16일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된 취임식에서 청년층을 위한 주거복지방안을 묻는 질문에 "지난 정부에서 집값 급등으로 가장 고통받은 세대가 짧은 경제활동 기간으로 인해 자산축적 기회가 부족했던 젊은 세대라고 생각한다"고 이같이 답했다.

이어 "젊은세대를 위해 전방위적 지원을 하겠다"며 "우선 우수 입지에 저렴한 가격으로 청년주택 50만가구를 공급하고 청년층과 무주택 가구를 위한 청년원가주택, 역세권 첫 집의 사전청약도 조기에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파격적 재정·금융지원, 청년 맞춤형 주택담보대출비율(LTV)·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적용, 세제혜택 등을 통해 청년이 내 집 마련의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빠른 시일내에 구체적 사업모델과 대상지역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년층의 특성을 고려해 분양가의 80%까지 지원하는 대출상품도 함께 출시하겠다. 청년들의 청약 당첨기회를 높일 수 있도록 추첨제를 늘리는 등 청약제도 개선에도 나서겠다"며 "당장 내집 마련이 어려운 청년들을 위해서는 청년 월세지원, 전세대출을 지원하고 청년 임대주택도 점차 늘려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부동산 시장 규제 정책은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을 이행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는 "재개발·재건축 사업, 금융·세제 등 규제 정상화는 관계부처와 함께 공약대로 추진하겠다"며 "시장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마스터플랜을 수립해 질서 있게 실행하겠다"고 다짐했다.

주거복지와 관련해서는 "공공임대주택의 양적 확대에서 벗어나 질적 혁신, 차별과 배제 없이 사는 임대주택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하겠다"며 "인구구조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미래 주거복지 플랫폼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머니S 주요뉴스]
손담비, 절친 공효진·정려원과 진짜 절교했나
"가슴골 다 보여"… '이승기♥' 이다인, 과감하네
"살 뺄 데가 어딨다고"… 8㎏ 감량한 이소연 '헐'
안정환 맏딸 리원 美 뉴욕대 합격… "진짜 잘 컸다"
'죽었으면 좋겠다'… 고은아, 악플 이 정도였어?
임영웅, 뮤직뱅크서 1위 못해… '0점'에 팬들 뿔났다
"나도 상처받는다"… 김신영, 20억 광고 거절
"더 예뻐졌네"… 한예슬, 물오른 미모 '눈길'
"♥김준호 집 들어가기 싫어" … 김지민, OOO 극혐?
이혜성 이 정도였어?… 밀착 레깅스 입고 '아찔'

신유진 기자 yujinS@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