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단심' 이준, 후궁 강한나-최리와 어색한 조우

김혜정 기자 입력 2022. 5. 16. 15:5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지앤지프로덕션 제공


이준, 강한나, 최리의 불편한 대면이 포착됐다.

16일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연출 유영은/ 극본 박필주/ 제작 지앤지프로덕션) 5회에서는 이태(이준 분), 유정(강한나 분), 조연희(최리 분)가 한자리에 마주하게 된다.

앞서 유정은 채상장 사람들과 자신이 선비님이라 알고 있는 이태의 목숨을 가지고 협박하는 박계원(장혁 분) 때문에 간택에 나서게 됐다. 박계원의 질녀(姪女) 박아옥이라는 이름으로 궁에 입궐한 유정은 조연희(최리 분)와 함께 후궁에 간택됐다. 방송 말미, 유정은 폐서인(廢庶人)이 되고자 패악을 부렸고 이에 발끈한 이태가 그녀의 처소를 찾았다. 유정의 처소에 들이닥친 이태는 그녀가 박계원의 질녀로 후궁에 간택된 사실을 알게 됐고, 두 사람의 충격 재회는 극강의 몰입을 불러왔다.

16일 공개된 사진에는 이태, 유정, 조연희의 극과 극 모습이 담겨 있다. 먼저 이태는 흔들리는 눈빛으로 편치 않은 기색을 드러내고 있다. 유정 또한 그와 만남이 불편한 듯 시선을 피하고 있어 미묘한 기류를 자아낸다. 반면 조연희는 그저 이태를 만났다는 사실에 얼굴 가득 미소를 띠며 기뻐하고 있다. 세 사람은 각기 다른 곳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어 앞으로 이들의 관계가 어떤 향방으로 흘러갈지 흥미를 자극한다.

특히 이태와 유정의 시선이 찰나에 부딪히는 모습은 애틋함과 아련함을 불러온다. 서로를 스쳐 지나가는 두 사람은 애써 냉정하게 제 길을 걸어간다고, 정적(政敵)으로 마주한 이들의 안타까운 인연에 궁금증이 모아진다.

‘붉은 단심’ 제작진은 “오늘 방송에서는 이태와 유정 그리고 조연희가 예상치 못한 만남을 가진다. 서로의 존재를 알게 된 이태와 유정의 애틋한 로맨스 서사가 어떻게 그려질지 주목해달라. 또한, 그녀와 함께 후궁으로 책봉된 조연희가 궁에서 조우한 이태와 어떤 인연을 이어갈지도 기대해 달라”라고 전했다.

KBS 2TV ‘붉은 단심’ 5회는 16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혜정 기자 hck79@kyunghyang.com

Copyright© 스포츠경향.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