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예지 주연 '이공삼칠' 메인 예고편..특별한 케미X치유 메시지

하수나 입력 2022. 5. 16. 15: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감방 동기들의 유쾌하고 따뜻한 희망을 그린 영화 '이공삼칠'이 6월초 개봉을 앞두고 메인 예고편을 전격 공개했다.

영화 '이공삼칠'은 열아홉 소녀에게 일어난 믿기 힘든 현실, 그리고 다시 일어설 희망을 주고 싶은 어른들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드라마다.

가장 어두운 곳에서 세상에 희망을 전하는 영화 '이공삼칠'은 6월초 개봉 예정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감방 동기들의 유쾌하고 따뜻한 희망을 그린 영화 ‘이공삼칠’이 6월초 개봉을 앞두고 메인 예고편을 전격 공개했다.

영화 ‘이공삼칠’은 열아홉 소녀에게 일어난 믿기 힘든 현실, 그리고 다시 일어설 희망을 주고 싶은 어른들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드라마다. 전작 ‘널 기다리며’로 호평을 받은 모홍진 감독의 신작으로 피해자가 겪는 사회의 아이러니한 문제들을 논한다.

공개된 ‘이공삼칠’의 메인 예고편은 감옥에 갇혀 죄수번호 ‘2037번’으로 불리게 되는 주인공 윤영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궁금증을 일으킨다. 주인공 윤영 역의 홍예지는 ‘프로듀스48’ 출신으로 데뷔와 동시에 첫 주연을 맡아 예기치 않은 사고로 인해 살인을 저지르고 수감되는 열아홉 소녀 윤영을 연기한다.

예고편 속 “꿈꾼 것처럼 아무 일 없던 것처럼 저 엄마한테 가서 살고 싶어요”라는 대사와 클로즈업된 표정 속에서 다양한 감정이 느껴지게 만든다. 여기에 “우리하고 결이 다른 애야”라는 12호실 감방 동기들의 이야기에서 주인공 윤영에게 일어나는 에피소드들이 궁금증을 더한다.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에서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주는 배우 김지영이 청각장애를 가진 윤영의 엄마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12호실 감방 동기들로 방장 어르신 역의 김미화와 교도소의 핵인싸 리라 역의 황석정, 독서를 사랑하며 원칙을 중요시하는 모범수 역의 신은정, 마지막 간통죄 수감자 장미 역의 전소민, 그리고 화 많은 트러블메이커 사랑 역의 윤미경이 출연하여 특별한 케미를 완성했다.

외모도 성격도 서로 다른 캐릭터의 조화를 통해 함께 생활하며 벌어지는 에피소드와 절망적인 상황 속에서도 서로 의지하며 소중한 인연을 만들어가는 여성들의 연대를 통해 희망과 치유의 메시지를 전한다.

가장 어두운 곳에서 세상에 희망을 전하는 영화 ‘이공삼칠’은 6월초 개봉 예정이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사진제공 = (주)영화사 륙, (주)씨네필운

Copyright © TV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