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골프장 영업 이익률 39.7% 사상 최고

입력 2022. 5. 16. 12:15 수정 2022. 5. 16. 15:2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3년간 골프장 영업 이익률 변화. [자료=한국레저산업연구소]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남화영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수를 누리는 국내 골프장들의 지난해 영업실적이 사상 최대를 경신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가 16일 발간한 <레저백서 2022>에서 지난해 266개 회원제(멤버십)와 대중제(퍼블릭) 골프장의 영업이익률(제주도 제외)이 39.7%로 전년도보다 7.9% 포인트, 코로나19 사태 직전인 2019년보다는 17.2% 포인트 상승하면서 사상 최고치라고 밝혔다.

연구소는 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되면서 골프장의 주된 수입원인 그린피, 카트피가 크게 인상되었고 골프장 이용객수도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2020년 5월 이후 올해 5월까지 2년간 대중골프장의 그린피 인상률은 주중 29.3%, 토요일 22.0%에 달했고 회원제 골프장의 비회원 그린피도 주중 15.1%, 토요일 12.5% 올랐다. 골프인구도 564만1천명으로 2019년(469.6만명)보다 20.1%(94.5만명) 급증했다.

175개 대중제 골프장의 영업이익은 48.6%로 전년도보다 8.0% 포인트, 2019년보다는 15.3% 포인트 상승하면서 최고 실적을 경신했다. 연도 별로는 2018년 28.2%에서 2019년 33.3%, 2020년 40.6%로 상승세를 지속해왔다.

감가상각전 영업이익인 에비타(EBITDA=(영업이익+감가상각비)÷매출액)률은 지난해 56.5%로 2020년보다 6.3% 포인트, 2019년보다는 11.5% 포인트 상승했다. 에비타 률은 기업이 영업활동을 통해 벌어들인 현금 창출 능력을 나타내는 수익성 지표이다.

91개 회원제 골프장의 영업이익률도 24.2%로 2020년보다 6.0% 포인트, 2년전인 2019년보다는 17.0% 포인트 상승하면서 최고실적을 경신했다. 연도별로는 2014년 -4.7%로 최저치를 기록한 후 2017년에는 흑자 전환했고 그후 점차 상승세를 보여왔다. 에비타 률은 지난해 32.8%로 2020년보다 5.2% 포인트 상승했다.

똑같은 골프장의 매출액을 비교했을 때, 2019~2021년 2년 동안의 대중골프장 매출액은 27.5%, 회원제는 17.8%씩 증가했다.

지난해 유가증권시장의 12월 결산법인 595개사의 영업이익률이 8.06%, 세계적인 기업인 삼성전자의 영업이익률도 18.5%에 불과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국내 골프장 산업이 얼마나 호황을 누리고 있는지 알 수 있다. 참고로 일본 79개사의 골프장 영업이익률은 지난해 ?2.2%로 전년도보다 4.0% 포인트 상승하는 데 그쳤다.

서천범 레저연구소장은 “국내 골프장들이 코로나19 특수로 이용료를 대폭 올리면서 막대한 수익률을 기록했다”면서 “이에 정부는 비싼 그린피를 받는 대중골프장들을 비회원제로 분류해 세금감면 혜택을 축소할 계획으로 보이며 이 경우 대중골프장의 수익률은 하락할 수밖에 없고 천정부지로 올라간 골프장 매매가격도 하락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골프장 분류체계를 개편하는 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정부의 골프대중화 정책이 변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지난 5월 3일 국무회의를 열고 4월15일 국회에서 의결된 ‘체육시설의 설치·이용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을 공포했다. 이 법은 공포 후 6개월이 경과한 오는 11월 4일부터 시행된다.

레저산업연구소가 출간한 [레저백서 2022]

한편, 국내 레저산업의 현황을 통계 위주로 집필한 <레저백서 2022>가 발간됐다. 이 책은 한국레저산업연구소 서천범 소장이 1999년 이후 올해로 22번째 발간한 국내 레저 산업분야의 유일한 책자이다.

이 책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초호황을 누리고 있는 골프산업을 집중적으로 분석했는데, 골프산업은 본문과 부표를 포함해 264쪽에 달하는 레저백서의 핵심 부문이다. 또한 국내 레저산업은 리조트, 스키장, 콘도미니엄, 테마파크산업 등의 자료를 분석해 놓았고 레저산업 통계 도표가 299개 수록돼 있다.

서 소장은 “레저백서 2020, 2021년판이 절판될 정도로 인기가 높아서 집필에 심혈을 기울였다”면서 “컨설팅에 활용할 귀중한 자료들을 과감하게 레저백서에 게재했고 이를 통해 국내 레저산업이 발전하는 데 일조했으면 한다”고 말했다(신국판, 내지 484쪽, 25만원 한국레저산업연구소)

sport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Copyright©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