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세계 태블릿 시장 침체 속 '나홀로 성장'

유효정 중국 전문기자 입력 2022. 5. 16. 09:5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세계 태블릿PC 시장이 전반적으로 침체한 가운데 중국만이 나홀로 성장세를 구가했다.

15일 IDC에 따르면 1분기 중국 태블릿PC 시장 출하량은 676만 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1% 늘었다.

더구나 세계 태블릿PC 시장은 지난해 3분기와 4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각각 출하량이 9%와 13% 줄어드는 등 3개 분기 연속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Q 출하량 전년比 8.1%↑

(지디넷코리아=유효정 중국 전문기자)세계 태블릿PC 시장이 전반적으로 침체한 가운데 중국만이 나홀로 성장세를 구가했다.

15일 IDC에 따르면 1분기 중국 태블릿PC 시장 출하량은 676만 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1% 늘었다.

주목할 점은 세계 태블릿PC 시장의 1분기 출하량이 지난해 대비 2.1% 줄어든 3913만 대에 그쳤단 점이다. 더구나 세계 태블릿PC 시장은 지난해 3분기와 4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각각 출하량이 9%와 13% 줄어드는 등 3개 분기 연속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중국 소비자 가전 시장도 1분기 침체 기조인 가운데 태블릿만 강세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중국 스마트폰 시장은 1분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출하량이 14.1% 감소했으며 PC 시장도 1분기에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1% 늘어나는 데 그쳤다.

유독 태블릿PC 시장만 눈에 띄는 역성장세를 보인 셈이다.

세계(노란점선, 파란막대)와 중국(주황점선, 초록막대)의 태블릿PC 시장 출하량 추이. 막대그래프=출하량. 점선 그래프=전년比성장률. (사진=IDC)

이에 대해 IDC차이나의 궈톈샹 애널리스트는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고 지역별 봉쇄 정책이 시행된 것이 중국 소비자의 태블릿PC 수요를 촉진했다"며 "봉쇄 상황에 처한 상하이 및 주변 지역이 태블릿PC의 재료 생산 및 조립이 이뤄지는 주요 지역이 아니였기에 공급 역시 영향을 받지 않으면서 시장 수요의 증가세를 충족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IDC 분석에 따르면 중국 소비자 시장에서 지난 2년 간 많은 소비자들이 태블릿PC를 구입하긴 했지만 지난해 중국 태블릿PC 가구 보유율은 19%에 불과해 유럽과 미국 등 선진국 대비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 또 지역별 보유율 차이도 적지 않으며, 이번에 코로나19가 심각했던 선전, 상하이, 베이징 등 1선 도시의 태블릿PC 보유율은 80%에 가까운 포화상태이지만 비(非) 1선 도시의 경우 아직 시장 잠재력이 큰 상황이다.

이 가운데 중국 태블릿PC 시장 평균 판매가도 1분기 상승세를 보였다. 1분기 평균 판매가는 3139위안(약 59만 원)으로 지난해 1분기(2702위안)와 4분기(2810위안) 대비 뚜렷하게 높였다.

유효정 중국 전문기자(hjyoo@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