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리뷰] '0-2 -> 2-2' 맨시티, 웨스트햄과 무승부. 리버풀과 4점 차

박문수 입력 2022. 5. 15. 23:53 수정 2022. 5. 16. 00: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가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원정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맨시티는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웨스트햄과의 원정 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순간적인 트래핑으로 맨시티 수비진을 무너뜨리며 2-0을 만든 보웬이었다.

전반을 0-2로 마친 맨시티였지만, 후반 공세를 이어가며 웨스트햄을 흔들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골닷컴] 박문수 기자 =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가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원정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맨시티는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웨스트햄과의 원정 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전반 두 골을 내줬지만 후반 균형의 추를 맞추는 데 성공했다. 승점 1점 획득에 그친 맨시티는 최종전 결과에 따라 우승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웨스트햄은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안토니오가 최전방에, 포르탈스와 란지니 그리고 보웬이 2선에 배치됐다. 수첵과 라이스가 허리를 지켰고, 쿠팔과 도슨 그리고 주마와 크레스웰이 포백으로 나섰다. 최후방에서는 파비안스키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원정팀 맨시티는 4-3-3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제주스와 그릴리시 그리고 마레즈가 스리톱으로 나선 가운데, 로드리와 더 브라위너, 베르나르두 실바가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다. 칸셀루와 페르난지뉴 그리고 라포르테와 진첸코가 포백에, 에데르송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경기 시작 2분 만에 맨시티가 기회를 잡았다. 베르나르두 실바의 패스를 받은 진첸코가 트래핑에 이은 슈팅을 시도했지만, 무산됐다. 웨스트햄은 전반 3분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도슨이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멋어났다.

전반 22분 맨시티가 좋은 기회를 잡았다. 로드리의 중거리 슈팅이 도슨을 맞고 굴절됐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이후 페르난지뉴가 아크 에어리어 정면에서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영점이 잡히지 않았다.

전반 24분 웨스트햄의 선제 득점이 나왔다. 역습 상황에서 포르날스가 내준 패스를 받은 보웬이 에데르송까지 제친 후 마무리를 지으며 맨시티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45분에는 보웬이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순간적인 트래핑으로 맨시티 수비진을 무너뜨리며 2-0을 만든 보웬이었다. 보웬의 슈팅도 좋았지만, 뒷공간을 내준 맨시티의 수비 전술 그리고 슈팅 상황에서 별다른 반응을 보여주지 못한 에데르송의 판단이 아쉬웠다.

전반을 0-2로 마친 맨시티였지만, 후반 공세를 이어가며 웨스트햄을 흔들었다. 후반 3분 그릴리시가 웨스트햄이 걷어낸 공을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하며 1-2를 만들었다.

후반 9분에는 마레즈가 올려준 크로스가 굴절된 이후 실바가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파비안스키 선방에 막혔다.

위기도 있었다. 후반 16분에는 맨시티 수비 실책을 틈타 보웬이 공을 잡았고 문전으로 쇄도한 이후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후반 21분에는 안토니오가 에데르송과의 일 대 일 상황에서 칩샷을 때렸지만, 영점이 잡히지 않았다.

후반 29분 맨시티가 동점을 만들었다. 세트피스 상황에서 웨스트햄의 쿠팔이 공을 걷어낸다는 것이 그만 자책골로 이어졌다. 동점을 내준 후 웨스트햄은 후반 30분 보웬이 문전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라포르테 호수비에 막혔다.

후반 33분에는 왼쪽에서 공을 받은 그릴리시가 드리블 돌파 이후 슈팅을 시도했지만, 상대 수비벽에 막히며 득점에 실패했다. 후반 37분에는 페르난지뉴가 오픈 찬스에서 중거리 슈팅을 때렸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후반 40분에는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제주스가 돌파하는 과정에서 도슨과의 접촉으로 넘어졌다. VAR 판독에 나선 결과 주심은 도슨의 파울을 선언했다. 그렇게 페널티킥 상황에서 마레즈가 키커로 나섰지만 파비안스키가 이를 막아냈다. 파비안스키의 판단이 돋보인 장면이었다.

경기 막판까지 맨시티 공세가 이어졌지만, 영점이 잡히지 않았다. 그렇게 경기는 2-2 무승부로 끝났다.

사진 = Getty Images

ⓒ 세계인의 축구 네트워크 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