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74분 뛰었지만 '슛 2회'..울버햄튼, 노리치와 1-1 무승부

유지선 기자 입력 2022. 5. 15. 23:5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울버햄튼 원더러스의 황희찬이 오랜만에 선발 출전해 74분을 소화했으나, 슛 2회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울버햄튼은 15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프턴에 위치한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7라운드 경기에서 노리치 시티와 1-1 무승부를 거뒀다.

강등권 노리치 시티를 상대로 고전한 울버햄튼은 6경기 연속 무승을 이어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베스트 일레븐)

울버햄튼 원더러스의 황희찬이 오랜만에 선발 출전해 74분을 소화했으나, 2회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울버햄튼은 15일 오후 10(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프턴에 위치한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7라운드 경기에서 노리치 시티와 1-1 무승부를 거뒀다. 강등권 노리치 시티를 상대로 고전한 울버햄튼은 6경기 연속 무승을 이어갔다.

울버햄튼은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히메네스를 중심으로 황희찬과 네토가 최전방에 서서 공격을 주도했고, 아이트 누리와 카스트로와 좌우 측면에, 무티뉴와 네베스가 중원에 자리했다. 3백은 고메스와 코디, 볼리가 구축했으며, 골문은 러디가 지켰다.

홈팀 울버햄튼이 전반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공격을 펼쳤다. 울버햄튼은 전반 7분 카스트로가 날카로운 슛을 날렸고, 2분 뒤에는 아이트 누리가 찬 슛마저 골문을 벗어나고 말았다. 전반 32분에는 황희찬도 헤딩 슛을 날려봤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진 않았다.

찬스를 마무리하지 못한 울버햄튼은 결국 위기를 맞았다. 후반 37분 테무 푸키가 선제고을 터뜨린 것이다. 일격을 당한 울버햄튼은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코디를 빼고 치퀴뇨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울버햄튼은 후반 9분 아이트 누리가 헤더골을 터뜨려 균형을 맞췄다. 프리킥 이후 문전 혼전 상황에서 아이트 누리가 공중볼을 깔끔하게 헤딩으로 마무리한 것이다. 이후 일진일퇴의 공방전이 펼쳐졌지만, 추가 득점 없이 경기가 마무리됐다.

모처럼 선발 출전한 황희찬은 후반 29분 교체될 때까지 74분을 소화했지만, 득점하지 못한 채 침묵했다. 지난 224일 아스널전에서 득점한 이후 12경기 연속 침묵이 이어지고 있다. 황희찬은 이날 경기에서 볼터치를 총 37회 기록했고, 2번의 슈팅을 날렸으나 유효 슈팅을 기록하진 못했다.

글=유지선 기자(jisun22811@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 ⓒ(주)베스트 일레븐.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

Copyright © 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