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0억 대출 미끼로 알선 수수료 챙긴 60대 남성 집유

최위지 입력 2022. 5. 15. 23:23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BS 울산]울산지방법원은 지역 주택 조합장에게 사업 자금을 대출받아 주겠다고 접근해 수수료를 챙긴 건설업자인 60대 남성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추징금 680만 원을 명령했습니다.

지역 건설업체 회장인 이 남성은 2017년 5월 같은 회사 사장과 공모해 사업자금 210억 원을 대출받게 도와주겠다며 피해자인 지역 주택조합장에게 수수료로 6억 3천만 원을 요구하고, 계약금 명목으로 680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최위지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