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쌍용차 살릴까[재계 블로그]

오경진 입력 2022. 5. 15. 22:36 수정 2022. 5. 16. 05: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인수합병(M&A) 미다스의 손'은 죽어 가는 자동차 회사를 살릴 수 있을까.

15일 재매각 절차가 진행 중인 쌍용자동차의 인수 우선 예정자로 선정된 KG그룹 곽재선(63) 회장에게 재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곽 회장은 "쌍용차를 인수하면 반드시 지속가능한 좋은 회사로 만들겠다"고 인수 의지를 강조했다.

서울회생법원은 지난 13일 KG컨소시엄을 쌍용차 우선 인수 예정자로 정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M&A 미다스의 손' KG 곽재선
인수 예정자로 선정돼 주목
경기화학·동부제철·KFC 등
어려웠던 기업 사들여 성장
KG그룹 곽재선 회장

‘인수합병(M&A) 미다스의 손’은 죽어 가는 자동차 회사를 살릴 수 있을까.

15일 재매각 절차가 진행 중인 쌍용자동차의 인수 우선 예정자로 선정된 KG그룹 곽재선(63) 회장에게 재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곽 회장은 그동안 적극적인 M&A로 사세를 확장해 왔다. 위기에 빠진 기업들도 여럿 회생시킨 바 있다. 곽 회장은 “쌍용차를 인수하면 반드시 지속가능한 좋은 회사로 만들겠다”고 인수 의지를 강조했다.

서울회생법원은 지난 13일 KG컨소시엄을 쌍용차 우선 인수 예정자로 정했다. 쌍용차 측은 “매각주관사인 EY한영회계법인과 함께 인수대금의 크기, 인수 이후 운영자금 확보 계획, 고용 보장 기간 등에 중점을 두고 종합적으로 평가했다”고 밝혔다.

곽 회장은 1985년 건설·플랜트업체인 ‘세일기공’이라는 회사를 세우고 사업 밑천을 만들었다. 존재감을 드러낸 것은 2003년, 당시 회생 절차가 진행 중인 비료회사 ‘경기화학’을 인수하면서다. 곽 회장은 KG케미칼을 인수한 지 6개월 만에 흑자로 전환시켰다. 현 KG그룹의 근간을 이루는 KG케미칼의 전신이다.

자신감을 얻은 곽 회장은 다방면으로 사업을 확대했다. 언론사 이데일리(2010년), 정보기술(IT) 업체인 KG이니시스와 KG모빌리언스(2011년) 등을 품었다. 외식 프랜차이즈 업체인 KFC(2017년)와 할리스커피(2020년)도 인수하며 일반 소비자와의 접점도 만들었다. 가장 굵직한 M&A는 동부제철이다. 곽 회장은 경영난으로 2015년 재무구조개선작업(워크아웃)에 빠져 한동안 매각에 어려움을 겪던 동부제철을 2019년 3600억원을 들여 품고 사명을 KG스틸로 바꿨다. KG스틸은 인수 1년 만인 2020년 흑자를 내며 워크아웃에서 5년 만에 졸업했다.

재매각 절차가 끝난 것은 아니다. KG컨소시엄은 인수 예정자로, 이번 주 쌍용차 측과 조건부 계약을 맺는다. 다음달 공개 매각 절차에서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한 인수자가 나타나면 밀릴 수도 있다. 유력한 경쟁자인 쌍방울그룹이 인수전 완주 의지를 밝힌 만큼 추후 판세를 더 지켜봐야 한다.

오경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