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부진·코인 쇼크 '겹악재'..롤러코스터 탄 한국 게임업계

이윤정 기자 입력 2022. 5. 15. 22:3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가상통화 루나 폭락 사태에
돈 버는 게임 성장동력 위협
넥슨·넷마블 1분기 실적 부진
맏형 ‘3N’ 중 NC만 호실적
펄어비스 영업익 60% 감소

게임업계에 실적 부진과 코인 쇼크, 두 개의 ‘먹구름’이 동시에 드리웠다. 올해 1분기 게임업계 맏형으로 불리는 ‘3N’(넥슨, 넷마블, 엔씨소프트) 중 엔씨소프트만 호실적을 거뒀고, 중견 게임사 중에는 ‘2K’(카카오게임즈, 크래프톤)만 성장세를 이어갔다. 게다가 한국산 가상통화 루나 등의 가치 폭락이 게임업계에도 소용돌이로 작용하고 있다. 가상통화로 환전할 수 있는 ‘돈버는 게임’(P2E)을 개발해오던 게임사들의 성장동력까지 흔들리고 있어서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올 1분기 넥슨과 넷마블은 부진한 성적표를 받았다. 국내 1위 게임업체인 넥슨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1% 감소한 3832억원을 기록했고, 넷마블은 순손실 518억원으로 아예 적자로 돌아섰다.

중견 게임사들의 실적도 대부분 저조했다. 펄어비스는 신작 부진으로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이 60.4% 감소했다. 가상통화 ‘위믹스’로 주가를 올린 위메이드는 매출 72% 증가에도 영업이익이 76% 하락했다. 컴투스도 1분기 매출(1333억원)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지만 27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3N 중에선 엔씨소프트, 중견 게임사 중에서는 카카오게임즈와 크래프톤만 웃었다. 엔씨소프트는 지난해 말 출시한 ‘리니지W’의 성공에 힘입어 올해 1분기 매출은 7903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54.2%, 영업이익은 442억원으로 330.4% 증가했다. 카카오게임즈도 지난해 출시한 ‘오딘: 발할라 라이징’의 꾸준한 인기와 대만 진출 성공으로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이 170% 늘었고, 크래프톤도 배틀그라운드(PUBG) 지식재산권(IP)이 견조한 성장을 보이면서 역대 최고 분기 매출액을 경신했다.

부진한 성적표를 받아든 게임사들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P2E에 매진하다가 이렇다 할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기존 게임의 인기 하락과 신작 출시 지연, 흥행 실패에 발목이 잡힌 탓이다. 넷마블이 대표적이다. 야심차게 추진한 블록체인 게임 ‘A3: 스틸 얼라이브’ ‘골든브로스’ 등이 부진하면서 10년 만에 분기 적자를 냈다. 컴투스도 메타버스 사업을 위해 인수한 위지윅스튜디오 등 미디어 사업이 111억원의 적자를 내면서 영업손실을 떠안았다.

한국산 코인 폭락 사태는 게임업계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다. 넷마블, 위메이드, 컴투스 등 다수 게임사들이 블록체인 생태계 확장을 위해 가상통화를 발행하고 국내외 주요 거래소에 상장시켰지만 가치는 연일 추락하고 있다. 게다가 컴투스그룹이 발행하는 가상통화 C2X는 루나를 발행하는 테라폼랩스의 블록체인 ‘테라’ 메인넷을 활용해왔기 때문에 투자자들의 우려도 커졌다. 컴투스그룹은 C2X를 다른 메인넷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아직은 블록체인 게임과 가상통화에 대한 연구가 더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윤정 기자 yyj@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