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22호 골은 없었지만' 토트넘, 4위 경쟁은 계속

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입력 2022. 5. 15. 22: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손흥민(30, 토트넘 홋스퍼)의 22호 골은 터지지 않았다.

손흥민은 1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번리와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90분 풀타임을 소화했다.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득점왕 경쟁을 펼치고 있는 손흥민이 있었지만, 토트넘도, 손흥민도 승점 3점이 우선이었다.

케빈 롱, 네이선 콜린스가 연이어 헤더로 토트넘 골문을 위협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손흥민. 연합뉴스

손흥민(30, 토트넘 홋스퍼)의 22호 골은 터지지 않았다. 하지만 토트넘은 4위 경쟁을 이어갔다.

손흥민은 1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번리와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90분 풀타임을 소화했다.

토트넘은 번리를 1대0으로 격파하고 4위로 올라섰다. 21승5무11패 승점 68점. 다만 5위 아스널(승점 66점)보다 1경기를 더 치른 상황이다. 아스널의 16일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에서 이기지 못하면 토트넘이 4위를 유지한다.

4위 경쟁을 위해 승점 3점이 절실했지만, 토트넘에게는 변수가 많았다.

지난 12일 아스널과 북런던 더비 이후 이틀만 쉬었다. 여기에 손흥민, 해리 케인과 삼각편대를 이루는 데얀 쿨루세브스키가 고열로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쿨루세브스키는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고, 대신 루카스 모라가 선발 출전했다.

작정하고 나선 번리의 5백을 뚫기는 쉽지 않았다. 실제 번리는 이번 시즌 49실점으로, 토트넘보다 순위가 아래인 15개 팀 가운데 번리보다 실점이 적은 팀은 4개가 전부다. 번리의 순위 17위를 감안하면 수비는 탄탄하다는 증거. 번리는 최전방 공격수 맥스웰 코넷을 제외하면 전원이 수비에 가담해 토트넘 공격을 막았다.

토트넘이 전반을 압도했다. 78.5%의 점유율과 슈팅 13개(유효 4개).

전반 11분 손흥민의 크로스가 골문으로 향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 13분 케인의 헤더와 전반 15분 벤 데이비스의 중거리슛도 골로 이어지지 않았다. 전반 17분 케인의 헤더는 수비수가 걷어냈고, 전반 18분 에메르송 로열의 슈팅도 골키퍼를 뚫지 못했다.

전반 추가시간 드디어 번리 골문이 열렸다. 페널티킥이었다. 페널티 박스 안에서 다빈손 산체스의 킥이 애슐리 반스의 팔에 맞았다. VAR을 거쳐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케인이 키커로 나서 골을 터뜨렸다. 전반 추가시간 8분이었다.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득점왕 경쟁을 펼치고 있는 손흥민이 있었지만, 토트넘도, 손흥민도 승점 3점이 우선이었다. 예정대로 케인이 페널티킥을 책임졌다.

후반 번리의 반격이 거셌다. 번리 역시 강등권으로 내려가지 않기 위해 승점 3점이 필요했다. 케빈 롱, 네이선 콜린스가 연이어 헤더로 토트넘 골문을 위협했다. 후반 17분에는 반스의 중거리포가 골대를 때리고 나왔다.

하지만 토트넘은 곧 흐름을 되찾았다. 후반 19분 손흥민의 코너킥에 이은 로드리고 벤탄쿠르의 헤더가 골키퍼 품에 안겼다. 후반 20분에는 케인-세세뇽을 거친 크로스를 손흥민이 왼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손흥민의 슈팅은 골키퍼 닉 포프의 연이은 선방을 뚫지 못했다. 손흥민은 후반 36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터닝슛을 날렸다. 하지만 포프가 한 손으로 쳐내며 22호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jebo@cbs.co.kr
  • 카카오톡 :@노컷뉴스

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grina@cbs.co.kr

▶ 기자와 카톡 채팅하기▶ 노컷뉴스 영상 구독하기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