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한국판 BRT' 新기업가정신 선포..최태원 주도

이준기 입력 2022. 5. 15. 21: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최태원(사진)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회장 겸 SK그룹 회장 주도로 재계가 오는 24일 '신기업가 정신'을 선포한다.

대한상의는 "미국의 BRT 선언이 주주 중심주의에서 이해관계자 중심주의로 전환이라면, 한국판 BRT는 최근 확산하고 있는 ESG 기반으로 더 발전적인 액션 아이템을 찾고자 하는 것"이라며 "선포식이 형식적으로 흐르지 않게 지속적으로 경제계가 공동으로 추진할 과제들을 협의할 계획"이라고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대한상의 24일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예고
정의선 등 총수·손경식 등 경제단체장 총출동
"사회적 가치까지 지향하는 미래 비전 제시"
사진=이영훈 기자

[이데일리 이준기 기자] 최태원(사진)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회장 겸 SK그룹 회장 주도로 재계가 오는 24일 ‘신기업가 정신’을 선포한다. 이를 통해 재무적 성과를 중시하는 기존 주주 자본주의의 틀을 벗어나 이해관계자 자본주의로의 전환을 분명히 할 것으로 관측된다. 미국 경제계 대표인 BRT(Business Round Table)의 한국판이자, ESG(환경·사회·지배구조)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15일 민간 중심의 ‘신기업가 정신 선포식’ 취지와 관련, “과거에 비해 기업의 역할이 달라졌다”며 “기업들이 경제적 가치뿐 아니라 사회적 가치까지 지향할 수 있는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밝혔다. 선포식은 최태원 회장이 경제계 대표로 주도한다. 정의선 현대차 회장 등 대기업 총수들은 물론,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 경제단체장들,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 등 스타트업들까지 참석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대한상의는 작년 4월부터 오프라인 간담회·온라인 의견 수렴을 통한 국민소통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워킹그룹 간담회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선포식엔 기업별로 신기업가 정신에 대한 액션플랜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BRT는 2019년 8월 성명을 통해 고객에 가치 전달, 근로자 투자, 거래기업의 공정한 대우, 지역사회 지원, 주주 위한 장기적 가치 창출 등 5가지를 약속한 바 있다. 대한상의는 “미국의 BRT 선언이 주주 중심주의에서 이해관계자 중심주의로 전환이라면, 한국판 BRT는 최근 확산하고 있는 ESG 기반으로 더 발전적인 액션 아이템을 찾고자 하는 것”이라며 “선포식이 형식적으로 흐르지 않게 지속적으로 경제계가 공동으로 추진할 과제들을 협의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준기 (jeke1@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