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신규 가계대출 36%가 금리 연 4% 넘어

신지환 기자 입력 2022. 5. 15. 21: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은행권 가계대출의 36%가 연 4% 이상의 이자를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3월 은행권 신규 가계대출의 36.1%는 금리가 연 4% 이상인 것으로 집계됐다.

2020년 8월 은행권 가계대출 가운데 89%가 3% 미만 금리로 지급됐던 걸 감안하면 2~3%대가 표준이었던 대출 금리가 2년여 만에 4%대로 뛴 것이다.

3월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 가운데 변동금리 비중은 77.0%로 2014년 3월(78.6%) 이후 8년 만에 가장 높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내 한 은행에서 대출 관련 창구가 운영되고 있다. 2022.4.25/뉴스1
은행권 가계대출의 36%가 연 4% 이상의 이자를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 들어 대출 금리가 뛰면서 3개월 새 이 비중이 갑절로 늘었다. 금리가 치솟고 있지만 변동금리 대출 비중은 오히려 더 늘어 8년 만에 가장 높았다.

1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3월 은행권 신규 가계대출의 36.1%는 금리가 연 4% 이상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18.3%)과 비교해 2배 가까이로 급증했다. 금리가 연 5%를 웃도는 가계대출도 9.4%로 지난해 말(6.7%)보다 늘었다.

금리가 연 3~4%대인 대출이 48.3%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반면 금리가 3% 미만인 대출은 15.7%로 지난해 말(25.0%)에 비해 급감했다. 2020년 8월 은행권 가계대출 가운데 89%가 3% 미만 금리로 지급됐던 걸 감안하면 2~3%대가 표준이었던 대출 금리가 2년여 만에 4%대로 뛴 것이다.

금리 상승세가 뚜렷해졌지만 여전히 고정금리보다 변동금리를 선택하는 금융소비자가 많았다. 3월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 가운데 변동금리 비중은 77.0%로 2014년 3월(78.6%) 이후 8년 만에 가장 높았다. 3월 신규 취급된 가계대출도 80.5%가 변동금리였다.

이는 시장금리의 영향이 즉각 반영되는 고정금리가 현재 변동금리보다 1%포인트 이상 높기 때문이다. KB국민, 신한, 하나, 우리 등 4대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혼합형)는 13일 현재 연 4.28~6.59%로, 변동금리(연 3.42~5.092%)에 비해 상단이 1.498%포인트 높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지금은 금리 차이가 부담스러워 변동금리로 대출받더라도 앞으로 금리가 더 오를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향후 추이를 봐가며 고정금리로 갈아타는 걸 염두에 둬야 한다”고 말했다.

신지환 기자 jhshin9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