땡큐 푸틴?..사우디 아람코, 고유가에 1분기 순이익 50.7조원

김도현 기자 입력 2022. 5. 15. 20:4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가 올 1분기 순이익 395억달러(약 50조7000억원)를 기록했다.

지난해 1분기 순이익 217억달러(약 27조8000억원)보다 82% 늘어난 수치다.

아민 나세르 아람코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을 통해 "유가 상승과 원유 증산이 순이익 증대로 이어졌다"고 소개했다.

아람코 시가총액은 8조9400억리얄(약 3150조원)을 넘어섰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민 H. 나세르 아람코 사장이 26일 신라호텔에서 열린 에쓰오일(S-OIL) 복합 석유화학시설 준공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2019.6.26/뉴스1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가 올 1분기 순이익 395억달러(약 50조7000억원)를 기록했다. 지난해 1분기 순이익 217억달러(약 27조8000억원)보다 82% 늘어난 수치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에 따른 고유가가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15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아람코는 2019년 12월 기업공개(IPO) 후 이 같은 규모의 최대실적을 달성했다. 아민 나세르 아람코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을 통해 "유가 상승과 원유 증산이 순이익 증대로 이어졌다"고 소개했다.

아람코의 실적 소식이 전해지면서 주가 역시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날 사우디 수도 리야드 주식시장에서 아람코는 직전 거래일보다 3.69% 오른 주당 42리얄에 거래되고 있다. 아람코 시가총액은 8조9400억리얄(약 3150조원)을 넘어섰다.

국제유가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난 3월 배럴당 139달러를 기록했으며, 현재도 배럴당 110달러 안팎을 유지하고 있다. 국제통화기금은 사우디 경제가 올해 7.6%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관련기사]☞ 브브걸 유정 "돼지걸스냐고…죽이겠다고"…경호원 같이다닌 사연'1인칭시점' 총기난사 생중계…13명 사상 '할말 잃은' 美[영상]'우크라 참전' 이근 "정찰중 부상"…韓정부 "소식없다, 파악중"손담비♥이규혁 결혼식서 "데이트 한 느낌" 민폐 하객…누구10년간 의사 사칭해 만난 여자만 50명..알고보니 '아이 셋' 유부남
김도현 기자 ok_kd@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